상단여백
HOME J STAR INSIDE
[J 스타] 반 토미코 (伴都美子), 전 Do As Infinity '나가오 다이'의 각성제 단속에 일침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Do As Infinity」의 보컬 반 토미코(41)가 29일, 자신의 트위터를 갱신. 이 날, 각성제 단속법 위반(소지, 사용)의 죄로, 미야자키 지검에 15 일자로 기소된 것이 판명된 전 멤버이자 작곡가 나가오 다이 피고(49)를 향한 것으로 추측되는 언급을 피력했다.

반은 "너의 곡을 만나 목숨을 건졌구나. 배신하지마 평생 기억해라. 바보 녀석」이라고 트윗. 이름은 밝히지 않았지만, 전 멤버인 나가오 다이 피고에 대한 반응이라고 여겨진다.

나가오 피고는 같은 밴드의 멤버로서 1999년에 데뷔. 다음 2000년에 프런트 멤버로서의 활동을 그만두고, 05년에 해산할 때까지 악곡 제작에 전념했다. 08년의 재결성에는 참가하지 않지만, 작년 9월 발매의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 「Do As Infinity」에 14년만에 악곡 제공한 신곡 2곡이 수록되었다.

나가오 피고는 이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번 건은, 모두 저의 부덕의 소치이며, 매우 후회하고 있습니다」라고 사죄하고 있다.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