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POP
[J-Pop] 미우라 하루마 (三浦春馬)의 유작 MV 'Night Diver' 'M스테' 통해 공개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지난 18일에 사망한 배우 미우라 하루마(향년 30)가 생방송 출연 예정이었던 TV 아사히 「뮤직 스테이션 여름의 3시간 반 SP」가 24일, 방송되었다.

이날 프로그램의 마지막에는 8월 26일에 발매되는 미우라의 세컨드 싱글 「Night Diver」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었다. 사회자인 나미키 마리나 아나운서(24)는 "이번 주에 스태프분들이 본인이 마지막으로 남긴 악곡과 퍼포먼스를 팬들이 보고 기억해 달라고 상담을 받았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미우라가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은 이번이 3번째가 될 예정이었으며, 작년 여름과 겨울에는 후지 TV 「FNS 가요제」에서 퍼포먼스를 피로했고, 이번 출연을 향해서 한층 더 보이스 트레이닝에 힘쓰고 있었다고 한다.

음악업계에서도 미우라의 퍼포먼스를 평가하는 목소리는 많았다 .음반사 관계자는 "영상 출신으로 노래하면서 그렇게 본격적인 춤을 출 수 있는 배우는 없다. 유일무이한 존재"라고 말한다.

미우라 자신도, 음악 활동에 강한 집착을 가지고 있었다. 주위에는 음악이나 연극이나 똑같은 표현이라고 말했고, 지난해 "Fight for your heart"로 CD에 데뷔할 때도 가수 데뷔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고 스스로 표현 아티스트라고 칭했다.

근래에는, 2016년에 주연을 맡은 인기 뮤지컬 「킹키 부츠」에서 드랙 퀸 역을 열연해, 높은 평가를 얻었다. 함께 일하는 동료에게는 「브로드웨이에 출연하고 싶다」라고 꿈을 이야기하면서, 영어 회화나 노래의 특훈에도 힘쓰고 있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