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POP
[J-Pop] EXILE ATSUSHI, 여가수 AI와 뮤지션 지원 프로젝트 시동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EXILE의 보컬, ATSUSHI(40)와 여가수 AI(38)가,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수입이 감소하고 있는 뮤지션을 지원하는 「Musician Aid Japan Project(MAJP)」의 발기인이 되어, 7일에 YouTube 채널을 개설했다.

이 채널은 일반에 공개되는 콘텐츠와 월정액제로 시청할 수 있는 영상이 있으며 금액은 월 1000엔 예정이다. 수익은 필요 경비를 제외하고 참여 뮤지션에게 분배된다.

ATSUSHI 등은 뮤지션 지원과 라이브를 감상할 수 없는 팬들에게 음악을 전달하고 싶다는 생각에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 구상에 산다이메 JSOUL BROTHERS의 멤버들도 동참 의사를 밝혔다.

ATSUSHI는 "연주하는 것을 생업으로 하며, 우리의 동료이기도 한 뮤지션 분들이 정말로 곤란한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여러분의 협력이 일본의 엔터테인먼트 지원으로 연결됩니다"고 전했다.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