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POP
[J-Pop] SKE48, 4개월만에 무관객 극장 공연 재개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아이돌 그룹 「SKE48」이 14일, 나고야 시내의 SKE48 극장에서, 무관객으로 전달 한정의 「팀S 겹친 발자국」 공연을 개최.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극장 공연은 2월 25일을 마지막으로 중지되고 있었지만, 이노우에 루카(19) 등 6명이 약 4개월만의 공연으로 전력 퍼포먼스를 피로했다.

첫 번째 곡 'Gona Jump'부터 6명은 엔진 전개. 3월에 20세의 생일을 맞이한 나카무라가 「20세 첫 번째의 공연이 6명만으로 팬이 없는 공연입니다만, 전달을 봐 주시고 있는 여러분에게, 저의 20세의 힘이 닿도록 노력하고 있으므로 봐 주세요」라고 어필하자, 사카모토도 「이 공연이 정해진 후에 열심히 노력하고, 허리가 2센치 줄었다. 잘했어!」라고 확실히 완성해 온 것을 보고했다.

공연을 재개에 있어서 SKE측에서는 「출연 멤버· 및 스탭의 체온 확인 실시」 「극장내 모든 문을 개방해 환기를 실시한다」 「출연 멤버의 인원수를 통상의 16명에서 6명으로 변경」 「포메이션을 재검토해, 최저 1미터의 간격을 유지해, 신체적 접촉을 없앤다」 「공연 시간의 단축」등의 감염 예방 대책을 실시. 분장실에서의 메이크업도 멤버간에 2미터 이상의 거리를 두고 행했다고 한다.

땀범벅이 되면서 전13곡을 피로한 팀 S리더 마츠모토는 「또, 이 스테이지에 세운 것은 많은 스탭분들의 힘과 이 기간에도 팬 여러분이 우리 SKE48로부터 떨어지지 않고 계속 응원해 주었기 때문입니다」라고 인사. 이어 "언젠가 꼭 이 극장에 모든 멤버와 만석한 팬들이 돌아오길 바라며 이 극장을 우리와 함께 지켜나갔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이 날의 공연은 DMM로 전달되었지만, 트위터상에서는 감상을 올린 「# 트위터로 성원을」이 트랜드에 들어가는 등, 큰 반향을 불렀다.

덧붙여 28일에는 아오키 시오리(24) 등 6명에 의한 팀KII 공연이 거행된다.

[Photo(C)2020 Zest,Inc.]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