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CULTURE
[J Movie] '킹덤 (キングダム )', 개봉과 동시 관람객들 만장일치 호평!

<아이 엠 어 히어로>의 사토 신스케 감독이 선보일 극강의 액션 신세계 <킹덤>이 개봉과 동시에 실관람객들의 폭발적인 호평을 불러 모으며 최고의 기대작임을 입증했다. <킹덤>은 개봉 전부터 뜨거운 이슈를 불러모으며 수많은 팬들이 가장 손꼽아 기다려온 작품으로 주목 받았다. 특히, 전 세계 6,400만 부 이상 판매된 동명 원작 만화의 팬들은 국내 개봉 확정 소식부터 폭발적인 호응을 보낸 바. 지난 4월 29일(수) 개봉과 동시에 끊임없는 관람 행렬이 이어지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해 침체된 극장가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또한, 실관람객들은 압도적인 스케일과 다이내믹한 액션, 배우들의 완벽 싱크로율까지 끊임없는 극찬을 보내고 있어 폭발적인 입소문 열기 속 흥행의 청신호를 밝혔다.

<킹덤>을 본 관객들은 “진짜 역대급. 국내 개봉만 손꼽았는데 기다린 보람이 있다”(ee*****), “간만에 존잼 영화”(얀**), “요거 N차 각”(ag*******) 등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느낀 관객들의 호평이 쏟아지는 가운데, “익숙한 이야기를 영화로 보니 색다른 재미”(la******), “원작 만화를 잘 살렸다”(gg******), “원작을 보고 싶게 만드는 재미”(le*******) 등 원작을 완벽히 실사화한 작품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기에, “현란한 액션이 화면 가득 펼쳐진다. 웅장한 분위기와 색채에 매료된 영화”(신화**), “기대보다 훨씬 만족스러운 영화. 러닝타임 내내 눈을 뗄 수 없는 시각효과는 덤”(엣*), “액션, 색감, OST 어느 하나 빠지지 않는, 눈과 귀가 호강한 영화”(주황**), “이젠 사토 신스케라는 장르로 느껴질 정도”(이**) 등 반드시 스크린으로 봐야 할 작품으로 호평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입소문 흥행을 이어나가고 있는 <킹덤>이 ‘임팩트 리뷰 영상’을 공개해 폭발적인 관심을 모은다. <킹덤>은 혼란의 시대, 세상의 영웅을 꿈꾸는 소년 ‘신’과 세상을 되찾으려는 위태로운 황제 ‘영정’이 함께 원대한 꿈을 이루고자 싸워나가는 카타르시스 액션버스터.

이번에 공개된 ‘임팩트 리뷰 영상’은 극강의 스케일과 에너제틱한 액션, 뜨거운 드라마를 향한 전 세계 매체의 극찬을 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2020년 일본 아카데미 4개 부문 수상”이라고 시작되는 장면은 탄탄한 원작 스토리와 <아이 엠 어 히어로>의 사토 신스케 감독이 완성한 독보적인 작품성에 신뢰를 더한다.

이어서, 세상을 평정하려는 열혈 소년 ‘신’과 세상을 되찾으려는 황제 ‘영정’의 스타일리시한 액션 장면과 함께 “액션 마니아들을 흥분시킬 압도적인 화려함”(Hollywood Reporter)이라는 카피는 보는 순간 전율을 일으키는 강렬한 액션 신세계를 예고한다. “가슴 뜨거움을 경험할 수 있는 영화”(Elements of Madness)와 “톡톡 튀는 유머와 폭발적인 에너지”(Variety)라는 찬사는 두 주인공의 환상적인 브로맨스와 마음을 울리는 드라마를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극강의 스펙터클함”(Los Angeles Times), “모든 장면이 전율과 재미가 가득하다”(ComicBook.com), “스타일리시한 전투 장면”(ScreenRant)이라는 호평은 700명의 스태프와 1만 명의 엑스트라로 완성된 초대형 전투신과 스케일을 예고해 관객들의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본격 흥행몰이에 가속을 올리고 있다.

지금껏 본적 없는 짜릿한 액션과 초대형 스케일로 극강의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킹덤>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ABOUT MOVIE

제 목 : 킹덤

원 제 : Kingdom

감 독 : 사토 신스케

출 연 : 야마자키 켄토, 요시자와 료, 하시모토 칸나, 나가사와 마사미

수 입 : ㈜도키엔터테인먼트

배 급 : 와이드 릴리즈㈜

제 공 : ㈜버킷스튜디오

등 급 : 15세이상관람가

개 봉 : 4월 29일

이상무 기자  lsmbowie@daum.net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