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CULTURE
[J Culture] 日 정부 전문가 회의, "우한 폐렴 대응 반년에서 1년 이상 장기화 전망"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대 방지책을 검토하는 정부의 전문가 회의는 9일 "폭발적인 감염 확대에 이루어지지 않고 일정 정도는 버티고 있지만 경계를 늦출 수 없다"라고 지적한 새 견해를 발표했다. 정부가 요청한 스포츠와 문화 행사의 자제나 학교의 일제 휴교에 대해서는 대책의 효과가 보인다면서 19일경까지는 지속하도록 요구했다.

또 회의의 멤버들은 회견에서, 인플루엔자처럼 따뜻해지면 사라지는 바이러스가 아니기 때문에, 대응이 "수개월에서 반년, 해를 넘어 계속 될지도 모른다"라고 말해 장기화할 전망을 나타냈다.

일본 국내 상황에 대해서는 해외와 같은 폭발적 감염은 아니라고 지적. (1)감염자 집단(클러스터)의 조기 발견, 조기 대응 (2)의료 제공 체제 강화 (3)시민의 행동 수정 ―의 세가지를 골자로 한 전략을 당분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홋카이도에서 나온 "긴급 사태 선언"에 따른 대책에 효과가 있었는지를 가늠하기는 잠복 기간 등을 고려하면 좀 더 시간이 걸리고 전국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이벤트 자제의 효과 등과 함께 19일경 발표할 예정.

또 중상자의 입원이 3~4주에 이르는 경우가 많아 집중 치료가 가능한 의료 체제의 충실도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클러스터는, 홋카이도와 아이치현, 오사카부등에서 발생이 보고되고 있다. 견해에서는 빨리 발견하고, 대응하는 것이 불가결하다고 강조. 환기가 잘 되지 않는 밀폐 공간에 사람이 밀집하여 가까운 거리에서 대화를 한다는 조건이 갖춰지면 많은 사람이 감염된다고 지적하고, 세 가지 조건이 모이는 장소에 가는 것을 피하라고 요구했다.

구체적인 예로서 헬쓰 클럽, 전시 상담회, 친목회를 든 것 외, 만원 전철도 리스크가 있다고 하며, 특히 불특정 다수가 참가하는 이벤트는 접촉자의 조사가 어려워 경계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