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CULTURE
[J Movie] 눈의 꽃 (雪の華) - 12월 19일 개봉 확정!

겨울이 되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노래이자 수많은 가수가 리메이크한 나카시마 미카의 히트곡 ‘눈의 꽃’을 모티브로 한 영화 <눈의 꽃>이 첫눈처럼 순수한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해 시선을 모은다.

영화 <눈의 꽃>은 시한부 선고를 받은 소녀 ‘미유키’와 유리공예 작가를 꿈꾸는 청년 ‘유스케’가 동경의 땅 핀란드를 배경으로 담은 감성 로맨스.

시한부 선고를 받고도 씩씩한 마음으로 희망을 찾아가는 ‘미유키’ 역은 모델 출신으로 드라마, 광고, 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치어 댄스>로 신인배우상을 받아 차세대 여배우로 인정받은 나카죠 아야미가 연기해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인다.

‘미유키’의 황당한 제안에 가담하며 어색하지만 진정한 사랑을 시작하는 ‘유스케’ 역으로는 <핫 로드>로 일본 비평가상, 아카데미상 신인배우상을 받으며 단숨에 주목받은 배우 토사카 히로오미가 맡아 애틋한 순애보를 연기한다. 그리고 영화 <오렌지>, <양철의 숲>을 통해 차기작이 기대되는 감독으로 자리한 하시모토 코지로가 메가폰을 잡고 <지금, 만나러 갑니다>, <세상에서 고양이가 사라진다면>, <8년에 걸친 신부>로 폭넓은 세대에게 사랑받고 있는 오카다 요시카즈가 각본을 써 섬세한 감정선과 화려한 영상미로 작품에 대한 기대를 한층 높였다

이렇듯 예비 관객의 폭발적인 관심받는 가운데 공개한 메인 포스터는 하얗게 눈이 내리는 숲을 배경으로 행복해 보이지만 어딘가 슬퍼 보이는 눈빛의 ‘미유키’와 깊은 생각에 잠긴듯한 ‘유스케’의 복잡한 표정이 눈길을 끈다. 여기에 ‘영혼을 울린 노래가 영화로 찾아옵니다’와 ‘올겨울, 운명의 사랑이 시작됩니다’라는 카피가 더해져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노래 ‘눈의 꽃’을 배경으로 두 사람의 운명적인 사랑을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를 더욱 높인다.

메인 포스터와 함께 최초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미유키’가 시한부를 선고받고 운명처럼 다가온 ‘유스케’에게 사랑을 고백함으로써 일생일대의 사랑이 시작되었음을 예고한다. 이어 “점점 더 좋아지고 있어”라는 대사로 어색했던 사이가 점차 좁혀짐을 짐작하게 하며 ‘미유키’와 ‘유스케’의 설레고 달달한 데이트 장면이 핀란드의 사계절과 어울려 관객들의 얼어붙은 감성을 녹여줄 예정이다. “붉은색 오로라에 대해 알아?”, “본 사람에겐 행운이 찾아온대” 등의 대사들로 그들이 함께 붉은색 오로라를 볼 수 있을지 영화의 엔딩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특히 영화 <눈의 꽃>의 모티브가 된 노래 ‘눈의 꽃’은 다양한 나라의 가수가 리메이크하여 감정적인 멜로디와 애절한 가사로 큰 사랑을 받았는데, 한국에서는 천상의 목소리를 지닌 박효신이 불러 원곡보다 더 깊은 감동을 선사하며 많은 팬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었다. 최근 전현무, 김준호, 존박, 오마이걸 승희와 효정 등이 출연한 tvN 예능 프로그램 ‘수요일은 음악프로’에서 20~40대 시청자가 뽑은 겨울 노래 베스트 30 중 박효신이 리메이크한 ‘눈의 꽃’이 1위에 등극해 명실상부 겨울 하면 떠오르는 최고의 노래임을 인정받았다.

드라마틱 한 스토리와 긴장과 설렘을 담은 연출, 아카데미상을 받은 일본의 차세대 대표 배우들의 열연, ‘눈의 꽃’ OST가 더해져 추운 겨울 마음을 따뜻하게 해 줄 영화 <눈의 꽃>은 12월 19일 개봉한다.

[INFORMATION]

제 목 : 눈의 꽃

원 제 : 雪の華

영 제 : Snow Flower

감 독 : 하시모토 코지로

출 연 : 토사카 히로오미, 나카죠 아야미, 타카오카 사키, 하마노 겐타

장 르 : 멜로/로맨스, 드라마

수 입 / 배급 : ㈜엔케이컨텐츠

공 동 제 공 : ㈜에스피오엔터테인먼트코리아, ㈜나인플래너스

등 급 : 전체 관람가

러 닝 타 임 : 126분

개 봉 : 2019년 12월 19일

이상무 기자  lsmbowie@daum.net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