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CULTURE
[J Movie] '10년 (十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총괄 제작 참여 비하인드 스토리“다양한 사회의 모습과 현상을 자유롭게 그릴 수 있어 굉장히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홍콩, 대만, 태국, 일본으로 이어진 초대형 글로벌 프로젝트로서 ‘10년’ 후 자국의 모습을 독창적인 감각으로 그려낸 영화 <10년>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10년 프로젝트 포스터]와 그가 참여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함께 공개해 눈길을 끈다.

<10년>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우리에게 다가올지도 모를 10년 후 세상을 신예 5인 감독과 함께 만든 냉철하지만 그 안에 따뜻함이 숨어있는 다섯 개의 시선에 관한 이야기.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는 세계적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총괄 제작자로서 참여한 <10년>에 대한 애정을 엿볼 수 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아무도 모른다><바닷마을 다이어리> 등 매 작품마다 시대에 대한 깊고 섬세한 시선으로 전 세계 영화제와 매체. 관객들을 사로잡은 바. 지난해 <어느 가족>으로 제71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해 탁월한 연출력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포스터 속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진중한 모습은 시선을 사로잡으며, “‘10년’ 프로젝트가 여러 국가를 잇는 교차점이 된다는 사실이 좋았다”라는 멘트는 초대형 글로벌 프로젝트에 대한 생각을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또한, 창작자의 시야를 넓힐 수 있으며, 다양한 사회의 모습과 현상을 자유롭게 그릴 수 있어 굉장히 훌륭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참여를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혀 눈길을 끈다.

웰메이드 걸작 <10년>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총괄 제작을 맡아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홍콩에서 시작된 ‘10년’ 프로젝트는 대만과 태국에 이어서 일본이 제작을 결정했다. 총괄 제작을 제안받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아주 오래전부터 국경을 넘어 다양한 나라의 감독들이 한자리에 모여 독립적인 방식으로 영화를 만들어 공개하는 것을 꿈꿨으며, 신인 감독들에게 폭넓은 기회와 환경을 제공해야 할 필요성을 느껴 흔쾌히 제안을 승낙했다. 참여 결정 후, 그는 직접 신인 감독들의 작품 기획서를 검토해 최종 5인을 선발했다. 현재 일본에서 가장 주목받은 신예 감독 5인은 A.I 교육 시스템부터 데이터 유산까지 독창적인 상상력을 바탕으로 10년 후 디지털 미래 이야기를 담아냈다. 총괄 제작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영화가 완성되기까지 직접 시나리오를 검토하고 연출에 관한 세심한 조언을 아끼지 않으며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이렇게 완성된 <10년>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특유의 냉철한 통찰력과 섬세한 시선을 고스란히 담았으며, 신예 감독 5인의 신선한 기획력과 연출력까지 더해져 2019년 가장 재기 넘치는 걸작으로 탄생되었다. 이렇듯, 압도적인 작품성을 예고하는 <10년>은 12월 극장가를 사로잡으며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냉철한 통찰력과 신예 감독 5명의 신선한 상상력의 세계로 관객들을 안내할 영화 <10년>은 오는 12월 12일 국내 개봉된다.

INFORMATION

제 목 10년

원 제 十年 (Ten Years Japan)

제 작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 독 하야카와 치에, 키노시타 유스케, 츠노 메구미, 후지무라 아키요, 이시카와 케이

출 연 쿠니무라 준, 스기사키 하나, 이케와키 치즈루, 타이가, 키와구치 사토루 외

입 / 배 급 (주)디오시네마

국 내 개 봉 2019.12.12

이상무 기자  lsmbowie@daum.net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