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INSIDE
[J 스타] 사와지리 에리카 (沢尻エリカ), 합성 마약 MDMA 소지로 긴급 체포 - 혐의 인정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일본의 톱스타 사와지리 에리카(33)가 16일, 합성 마약 MDMA을 소지했다며, 마약 단속법 위반 혐의로 경시청 조직 범죄 대책부 제5과에 체포됐다. 사와지리는 "제 것이 틀림없습니다"라며 혐의를 인정했다고 알려졌다.

MDMA는 합성마약의 일종으로서 성행위 시에 사용되는 "섹스 드럭"이나 클럽 등에서 집단으로 사용하는 "파티 드럭" 등의 측면이 있다고 한다.

1989년에 마약 지정되었으며, 한 익명의 관계자는 "MDMA가 일본에 나돌기 시작한 것은 20년 정도 전이었다고 기억하고 있습니다. 도쿄·가부키쵸 부근과 롯폰기 주변 등에서 당시 가격에서 1캡슐, 또는 1정당 7000엔 정도로 밀매되고 있었습니다. 탈법 드럭이나 신형 마약을 찾는 젊은이들 사이에 입소문이 났고, 그 중 섹스나 클럽 파티, 일부 레이브(야외 음악 파티) 등에서 사용하기 때문에 클럽 등에서 밀매인을 접촉해 구입하는 사람이 나오게 되었습니다"고 증언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MDMA를 하면 기분이 고양되기 때문에 함께 있는 사람과 일체가 되고 싶어지는 감각이나 애정 같은 것이 강해질 수 있고, 몸이 달아오르는 듯한 감각이 나타나거나 하여 집단으로 하이가 되기 쉬워집니다.그렇기 때문에 섹스나 파티 등에 사용되는 것입니다. 또 다른 약물이나 불순물이 섞여 있는 MDMA도 많이 유통되고 있어 매우 위험합니다."라고 설명했다.

세계적으로는 팝 스타 MADONNA가 자신의 히트 앨범 및 투어의 타이틀을 'MDNA"라고 사용하면서 이 마약의 존재가 일반에게도 널리 알려진 바가 있다.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