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PICTORIAL
[J 스타] OL 변신 '시라이시 마이 (白石麻衣)', with 12월호 특집 화려하게 장식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OL이된 시라이시 마이의 표지에 망상이 멈추지 않아!" (with 12월호 10월 28일(월) 발매).

오피스의 츤데레 선배가 된 시라이시가 집에서의 프라이빗 라이프까지 특집으로 장식하는 "OL 시라이시 마이"가 with로 돌아왔다!

이런 선배가 사무실에 있으면 좋을텐데! 망상 OL 어느 한 장면을 시라이시 마이가 열연!

금호에서는 지난 3월호에서 대호평이었던 "만약 시라이시 마이가 OL이었다면"의 가을 판으로서 "이상형 선배"로 분장한 시라이시가 리얼한 OL 장면을 연기하고 있다. 런치 씬에서는 줄이 길게 선 정식집에서 생선구이 정식을 주문하고, 촬영 종료 후에도 젓가락이 멈추지 않는 시라이시

이렇게 먹성 좋은 미인 선배가 있으면 매일 힘이 날 것 같다는 생각이 나게 만드는 그녀에게 스태프도 넋을 잃고 있었다. 

후배에게 커피를 건네는 장면에서는 시라이시가 직접 부전에 "힘내라!!"라고 손으로 써서 커피잔에 붙여주고 있다. 이 귀중한 모습은 동영상으로도 UP, with의 공식 Instagram과 공식 사이트 with online을 체크해 보자.

"이외에도 "상사를 향한 마음이 존경인 것인지 연애를 하고 싶은 것인지 모르게 되어 버렸다"라는 독자의 고민에도, '사치로운 고민'이잖아요! 한 번 식사를 같이 하면서 내 기분을 확인해 보면 어떨까요"라며 적극적으로 상담에 응해 주었고, 롱 인터뷰에서는 "어떻게든 결혼도 하고 싶지만, 가능한 범위에서 일도 하고 싶다."라면서 "평범한 것"을 소중히 여기고, 매일을 보내고 싶다"고 결혼에 대해서도 언급하는 등 지금의 시라이시 마이에게 다가가는 인터뷰도 팬이라면 필수 읽을 거리이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