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INTERVIEW
[J 스타 인터뷰] 아라가키 유이 (新垣結衣)의 여행 전자 잡지 '旅色 (타비이로)' 인터뷰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무료로 읽을 수 있는 전자 잡지를 발행하는 주식회사 브랜지스터가 아라가키 유이가 표지와 권두를 장식하고 전자 잡지 "타비이로 (旅色)" 2019년 11월호를 공개했다.

순수한 서글서글함은 여전하며 때때로 보여주는 요염하고 성숙한 표정에 끌려들게 만드는 그녀에게 최근의 여행사정을 질문했다.

1박 2일 여행에서는, 피서지로 알려진 가루이자와 가을과 겨울만의 즐기는 방법, 아라가키가 체험한 자연스럽고 평온한 분위기, 그림책 세계에 파고든 듯한 미술관이나 박물관, 명승, 백사 폭포에 숲속 절품 프렌치 등. 그밖에도 야마구치현의 최동부에 위치한 바위나라로 역사와 문학의 산책 여행을 소개하는 "에리아 피처", 운행이 종료된 침대 열차의 여행을 따라 체험할 수 있는 호스텔을 소개하는 사진 등등이 소개되고 있다.

애교있는 표정과 차분한 분위기가 어울려, 보고만 있어도 치유되어 버리는 매력을 가진 아라가키 유이에게 30대가 되면서 달라진 여행의 접근 방식 등 지금의 여행 사정을 들었다.

Q. 최근에 사적으로 여행은 다니셨나요?

네. 가족과 차로 카루이자와에. 외출하기 싫어하는 저의 "최신여행"이군요(웃음). 행선지를 카루이자와로 정한 것은, 우연히 개도 함께 묵을 수 있는 숙소를 잡을 수 있었기 때문에. 그 여행에서 저는 비교적 호스트역이라고 할까, 드라이버에 철저하고, 어떤 볼거리가 있을까 해서 알아보거나. 다같이 상의하면서 "아울렛 갈래?"라든지(웃음). 그야말로, 차로 달리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았어요! 초록색도 많고, 문득 눈에 들어오는 건물의 지붕 모양도 귀여워서. 눈이 내리는 지역인가, 서양식 삼각지붕이 많은 거죠? 그리고 아사마산이 보이는 공원에 갔는데, 정말 하늘이 넓고, 산을 가까이 느끼고, 이미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러웠습니다.

Q. 아무래도 일로 여행이 많아질 것 같습니다만, 그것을 아라카키 본인의 여행에 가까워지기 위해서, 뭔가 궁리하고 있는 것이 있으십니까?

로케이션으로 지방에 가서도, 촬영 현장에서의 액세스를 중시하면 역시 보통의 비즈니스 호텔등이 되고, 그것이라면 아무래도 "일때문에 와있다"라는 느낌이 들어 버린다고 할까. 하지만 그럴 때라도, 호텔의 그 방이 저에게 있어서, 촬영중 안심할 수 있는 쉼터가 되었으면 좋으니까요. 집에서 향기있는 것을 가져가서 놓아보기도 합니다. 그리고, 가지고 온 옷들은 다 꺼내서 옷걸이에 걸치고, 세면소 주변 물건들도 전부 나열해 놓고, 되도록이면 평소의 자기 공간으로 만들려고 노력하는 편입니다.

Q. 30대가 되서 여행의 스타일에 어떤 변화가?

변화라고 할까, 마음에 두고 있는 것은 "그런 거창한 일은 아니다"라고 생각하도록 하자고요.아무래도 허리가 무거워지는 타입이라서......짐 싸기도 그렇습니다. 이것저것 가져가야겠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에 힘든 것이고 현지에서 사도 되고 없어도 된다. 가능한 한 미니멈으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의외로 가까워!라고 확신합니다(웃음). 그렇게 생각하면, 좀 더 풋워크가 가벼워질까-라고 할까요. 그래서, 요즘 여행의 짐은 많이 줄어들고 있거든요. 일로 지방 캠페인에 갈 때도 가급적 배낭 1개로, 전에는 "준비해야지!"라고 대하는 느낌이었는데, 점점 홀가분해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Q. 지금 어떤 여행을 동경하십니까?

주말을 이용해 바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숙소에 묵고, 월요일에는 일하러 계속 나가서 보내는, 아주 잠깐의 숨돌리는 여행을 하면 아주 좋다라고 가르쳐준 선배가 있어서. 저는 아직 생각나서 "그래, 내일 가자!" 라는 느낌으로는 여행을 가본 적이 없어서 그런 것을 시도해보고 싶네요.그런 일이 생긴다면, 마음 전환이나 개스 빼기 같은 것이 굉장히 능숙할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정말 다들 풋워크가 가볍고, 그게 너무 부럽습니다. 바로, 성인 여성의 혼자 여행. 기승한 것도 아니고, 딱 결단을 내리고, 딱 가다가 확 돌아온다라는 뭐 그런 여행에 대한 가치관을 갖는 방식으로, 그런 방향으로 바꾸어 가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좀 더 편하게, 모르는 장소이거나 새로운 장소이거나, 아니면 그냥 좋아하는 장소이거나, 언뜻 가볍게 나갈 수 있게 되고 싶다고 할까요. 좀 더, 여행을 가까이 하고 싶네요.

Q. 좀처럼 그러지 못하는 것은 왜 그럴까요?

역시 개를 두고 가는 것이......그래서 더욱, 애완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장소라든지, 묵을 수 있는 숙소라든지 하는 정보를 원하게 됩니다. 제가 처음 개를 데리고 여행을 떠났는데, 10년 정도 전에 비하면 그런 시설도 정보도 부쩍 늘고 있구나라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좀 더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어느쪽인가 하면 제 자신이 같이 있고 싶어서요. 같이 갈 수 있으면, 제 개는 지금 만 세살이에요!

아라가키 유이 https://tabiiro.jp/book/monthly/201911/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