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CULTURE
[J Movie] '신문기자 (新聞記者)' - “권력-미디어-저널리즘의 역할과 관계에 대하여!”“민주주의를 짓밟는 국가, 묵인하는 미디어와 언론”_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

<신문기자>는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 하는 진실을 집요하게 쫓는 기자의 이야기. 국가와 언론을 향한 날카로운 비판으로 기립 박수와 장기 상영을 이끌며 일본 사회에 반향을 일으킨 작품으로, 한마음 한뜻으로 뭉친 감독과 프로듀서, 원작 저자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신문기자>는 국가가 보도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는 현 사회의 수많은 압력에도 불구하고 저널리즘에 대한 촌철살인 발언으로 일본 언론의 상징이 된 도쿄신문 사회부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의 동명 저서 [신문기자]를 모티브로 하고 있다.

기획 및 제작 프로듀서인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는 “최근 몇 년 사이 민주주의를 짓밟은 국가의 불합리에도 불구하고 이를 묵인하는 관료들과 미디어, 사회 분위기에 안타까움을 느꼈다. 권력을 감시하는 미디어의 임무가 옅어져 가고 있는 것에 우려를 느끼던 중에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의 [신문기자]를 발견했다”며 “국가와 미디어에 불편한 질문을 던짐으로써 지금 시대에 필요한 올바른 미디어와 저널리즘의 자세를 전할 수 있을 것 같아 <신문기자>를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책을 영화화 한다고 했을 때 깜짝 놀랐다”는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는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가진 깊은 문제 의식과 강한 열정에 현재의 권력과 미디어, 언론의 관계를 꼬집어 보여줘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었고, 영화를 통해 더 넓은 층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싶었다”며 영화화를 수락한 이유를 전했다. 그녀는 각본 과정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신문기자>의 연출을 맡은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은 “국민으로서 아무 것도 모를 뿐 아니라, 넘쳐 흐르는 정보들을 의문 없이 그대로 수용하는 것에 이상함을 느끼지 못한다는 것을 깨닫고 두려웠다”며 각본팀 합류를 자처, 자신처럼 뉴스를 비판 없이 받아들이고 있을 대중들이 문제 의식을 깨달을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이처럼 감독과 프로듀서, 원작 저자 모두가 강한 열의로 뭉친 만큼 <신문기자>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더 고조된다

감독과 프로듀서, 원작 저자가 발 벗고 나서 신뢰를 더하는 영화 <신문기자>는 10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INFORMATION]

제 목 신문기자

원 제/영 제 新聞記者 / The Journalist

감 독 후지이 미치히토

출 연 심은경, 마츠자카 토리

수 입 ㈜더쿱

배 급 ㈜팝엔터테인먼트, ㈜더쿱

공 동 제 공 ㈜미디어코드, ㈜건축사무소 일정

일본 개봉 2019년 6월 28일

국내 개봉 2019년 10월 예정

[SYNOPSIS]

“나는 진실을 알려야 하는 기자예요”

일본 열도를 발칵 뒤집을 충격적인 익명의 제보

고위 관료의 석연치 않은 자살과 이를 둘러싼 가짜 뉴스

이상무 기자  lsmbowie@daum.net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