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POP
[J-Pop] HKT48, "TIF 2019"에서 변함없는 매력과 진화한 일면 펼쳐보여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HKT48이 2일 도쿄 오다이바 칭하이 주변 지역에서 8월 2일부터 4일까지 개최되는 세계 최대의 아이돌 페스티벌인 "TOKYO IDOL FESTIVAL 2019"(TIF 2019) 첫날의 HOT STAGE (Zepp DiverCity)에 출연했다.

멤버 16명이 출연한 HKT48은 "여러분, 소리 낼 준비가 되어 있습니까.! 달아오르고 갑니다~!"의 구호와 함께 멤버들이 등장하고 『 벚꽃, 모두 먹은 』 『 12초 』를 선보이며 회장을 HKT 색으로 물들였다.

계속해서 다나카가 "다들 더욱더 소리 내어 갑시다!"라고 부추기면 숨돌릴 틈 없이 『 빨리 넘기는 달력 』을 선보이는 등 HKT의 어퍼튠을 연달아 3곡 선보였다.

그리고 마츠오카 나츠미가 "즐겨요? 우리와 함께 즐거운 여름의 추억을 만들어 갑시다!"라고 인사를 하고는 바로 AKB48의 서머 튠 『 포니테일과 슈슈 』의 전주 부분이 스타트.

이에 팬의 열기가 한꺼번에 폭발했고 지난해 데뷔를 가진 이 무대를 경험한 와타나베가 "여러분, 아직도 달아오르고 있어요~! 소리 내어 가요~!"라며 더욱 팬들에 불을 붙이고 AKB48의 싱글에 커플링으로 수록된 HKT48의 명곡 『 윙크는 3회 』 『 어른 열차 』를 선보였다.

이날 라이브의 마지막은 HKT48의 킬러 튠 『 멜론 주스 』 『 최고냐 』.

전력 퍼포먼스를 하며 멤버들도 팬들도 땀 투성이가 되는 대번성 속에서 스테이지는 끝났다.

주어진 30분이라는 시간 동안에 거의 토크 타임도 없이 전력 퍼포먼스하는 HKT48의 새로운 진화가 눈길을 끌었다.

[Photo(C)Toshiki Aoyama]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