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BROAD
[J 예능 리포트] 아이즈원 (IZ*ONE) @ TV 아사히 "뮤직 스테이션 (ミュージックステーション)"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12인조 글로벌 걸그룹 IZ*ONE이 21일 오후 8시 방송 아사히 계열 "뮤직 스테이션"에 출연했다. IZ*ONE은 톱 출연자로서, 6월 26일 발매 싱글 『 Buenos Aires』를 통하여 매끈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올해 2월 첫 등장 이후 IZ*ONE의 "뮤직 스테이션" 2번째 등장이었으며, 이번 작품에 대해 미야와키 사쿠라는 "탱고 조로 라틴 분위기가 넘치는 쿨한 곡"이라고 소개했다.

"우리 IZ*ONE의 곡으로는 지금까지 도전해 본 적이 없는 쟝르이기 때문에 새로운 면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어필하고 있었다.

'Buenos Aires'의 볼거리에 대해 "'안면국보 (顔面国宝)'인 김민주가 첫 센터라는 점. 얼굴이 예쁘고 성격도 좋고 노력파이며 여신이죠"라며 미야와키가 형용했던 김민주가 센터에서 춤추는 모습은 아름다웠다.

의상은 IZ*ONE으로는 드물게 밀리터리조의 색채를 도입한 참신한 스타일, 의상의 스타일링은신곡 재킷도 다룬 스타일리스트 모모세 호가 담당. 디자이너 이노우에 리에이가 만드는 "리에카 이노우에누(RIEKA INOUE GNU)"와 함께 제작했다.

프로그램에서는 디즈니 명작 영화의 명곡이 되살아나는, "디즈니 영화 사운드트랙 매출 랭킹"도 발표. 사회를 보는 타모리가 "IZ*ONE은 디즈니를 좋아하나요?"라는 질문에 센터 원영은 "네, 저는 어렸을 때부터 알라딘과 같은 프린세스 시리즈를 자주 보고 있었습니다."라고 디즈니 사랑을 어필했다.

프로그램 마무리에는 7월 5일(금)에 텔레비전 아사히 계열에서 방송되는 "MUSIC STATION" 2시간 스페셜의 출연자가 발표 예고가 있었다.

6월 26일에 베스트 앨범 "5×20 All the BEST!! 1999-2019"를 발표하는 아라시와 7월 17일 일본 4th 싱글 "HAPPY HAPPY", 24일 일본 5th 싱글 "Breakthrough"를 내놓는 TWICE의 출연이 결정되었다. TWICE는 스페셜 메들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Photo(C)テレビ朝日]

12人組グローバルガールズグループ・IZ*ONE(アイズワン)が、21日午後8時放送のテレビ朝日系「ミュージックステーション」に出演した。IZ*ONEはトップバーターで、6月26日発売のシングル『Buenos Aires』でキレのよいダンスを披露した。

今年2月の初登場以来、IZ*ONEは「ミュージックステーション」に2回目の登場となった。今作について宮脇咲良は「タンゴ調でラテンの雰囲気溢れるクールな曲」と語る。「私たちIZ*ONEの楽曲では今まで挑戦したことのないジャンルなので新しい一面を見ていただけると思います」とアピールしている。

『Buenos Aires』の見どころについて「“顔面国宝”のキム・ミンジュが初のセンターです!」とのこと。「顔が綺麗で、性格もよく、努力家で、女神のよう」と宮脇が形容するキム・ミンジュがセンターで踊る姿は美しく見ごたえがあった。

衣裳はIZ*ONEでは珍しいくミリタリー調の色彩を取り入れた斬新なもので、衣装のスタイリングは、新曲ジャケットも手掛けたスタイリストの百瀬豪が担当。デザイナー井上里英香が手掛ける「リエカ イノウエ ヌー(RIEKA INOUE GNU)」と共に制作した。

番組では、ディズニー名作映画の名曲が蘇る、『ディズニー映画サウンドトラック売上げランキング』も発表。司会のタモリが、「IZ*ONEはディズニー好きですか?」との問いに、センターのウォニョンは、「はい、私は小さい時、アラジンのようなプリンセスシリーズをよく観ていました。」とディズニー好きをアピールした。

番組の終わりに、7月5日(金)にテレビ朝日系で放送される「MUSIC STATION」2時間スペシャルの出演者が発表された。

6月26日にベストアルバム「5×20 All the BEST!! 1999-2019」をリリースする嵐と7月17日に日本4thシングル「HAPPY HAPPY」、24日に日本5thシングル「Breakthrough」を発売するTWICEの出演が決定した。TWICEはスペシャル・メドレーを披露する予定となっている。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