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FOOD
[J FOOD INFO] 디저트 프로듀서 '사토 스미레 (佐藤すみれ)'의 "어른의 포상 파르페 ~ 스미레 & 베리"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뉴욕의 고급 라운지를 연상시키는 세련된 인테리어에 둘러싸여, 코스 요리 혹은 단품 요리 그리고 디저트와 드링크를 폭넓게 즐길 수 있는 다이닝 & 카페 "그라마시ー 스위트"에서 AKB48과 SKE48 졸업 후 스윗츠 프로듀서로 활약 중인 "사토 스미레"가 감수한 "어른의 포상 파르페~ 스미레 & 베리~"를 2019년 6월 1일(토)부터 2019년 9월 1일(일)까지 기간 한정으로 판매한다. 

신연호인 "레이와"의 경축 칼라가 제비꽃 색으로 발표되면서 "일본 전국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일본식 파르페가 소개될 것이고 스윗츠를 통해서 많은 분들에게 행복을 전해 드리고 싶다."라고 장담했던 사토 스미레 프로듀서는 SKE48 시절에 재적했던 "제2의 고향"인 나고야에서 스윗츠를 더 알리고 싶다는 생각에서 출발한 "어른의 포상 파르페~스미레 & 베리~"를 권하고 있다.

판매 첫날 6월 1일(토)11:00~15:00 방문 예정! 16:30~18:00은 한정 이벤트!        

"어른의 포상 파르페-스미레 & 베리-" 개요

■ 판매 기간 :2019년 6월 1일(토)~2019년 9월 1일(일)

■ 판매 점포: 1F/"그라마시ー 스위트 (グラマシースイート)"

■ 제공 시간: 11:00~22:00 (L.O.21:30)

■ 요금: 2,000엔 ※세금·서비스료 12%별도 (코스 요리 디저트 업그레이드+1,000엔)

■상세URL:https://www.strings-hotel.jp/nagoya/restaurant/cafe/

■상품 개요

호텔 인기상품인 "어른의 포상 파르페"를, 사토 스미레 프로듀서가 디자인 및 식재 선정부터 감수와 협의를 거듭해 자신도 파티시에도 납득할 일품으로 완성했다.

사토 스미레는, "처음으로 어른의 포상 파르페를 먹었을 때, 아름답고 섬세하고, 하지만 어딘지 덧없고..."어른스럽고 귀엽고 또 여성스럽다고 느꼈습니다. 오로라에 빛나는 버터플라이 피주나 나비의 초콜릿, 에디블 플라워를 사용하는 것으로 외형은 물론, 달콤하고 소극적인 솔베나 향기가 풍부한 카시스의 머랭, 장미의 풍미가 전체를 감도는 품위있는 맛에 집착한 자랑스러운 파르페입니다"라고 소개하고 있다.

사토 스미레의 테마 칼라 "스미레색"이 풍족하게 베풀어진 색채 선명한 파르페는 그윽한 향이 나는 뮐의 크림과 장미와 플로마쥬 블랑의 파르페· 엘더 플라워의 샴페인 퓨레를 사용해, 입안에서 상쾌함과 달콤함이 훌륭하게 매치한 맛으로 완성되었다. 접시에 곁들여진 버터플라이 쇼콜라는, 마치 미지의 꽃밭을 날고 있는 것과도 같은, 보기에도 아름다운 포상 파르페이다.

아울러 판매 첫날인 6월 1일(토)11:00~15:00 사이에는, 사토 스미레 프로듀서가 "하루 점장"으로 취임하여 직접 파르페를 좌석까지 제공한다.

[판매 첫날 6월 1일(토)16:30~18:00은 판매 첫날 한정 이벤트!]

또 판매 첫날 6월 1일(토)16:30~18:00 사이에는 연회 "오크룸"에서 파르페 시판 기념 행사를 개최. 어른의 포상 파르페 "수미레 & 베리"를 시식하며, 파르페 감수에 얽힌 토크와 2샷을 찍을 수 있는 20명 초청 한정 이벤트이다.

■ 이벤트 요금: 6,000엔 (세금·서비스료 12% 별도)

■ 행사 시간: 16:30~18:00(약 90분)

■ 행사장: 호텔 1F 연회 "오크룸"

■제공 내용: 어른의 포상 파르페~ 스미레 & 베리~, 커피 or 홍차

■ 예약 URL:https://rsv.ebica.jp/ebica2/webrsv/rsv_plans/?cltid=e014008703&shop=5063&planid=108684

<점포 개요>

[명칭] NY 다이닝 & 카페 "그라마시ー 스위트 (グラマシースイート)" (1F)

[영업 시간] 11:00~22:00 (L.O. 점심 14:00/ 저녁 20:30/ 단품 요리 중 21:30)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