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TRAVEL
[연재-J TRAVEL INFO] 일본 라멘가게 식권자판기 사용법
일본여행 중 일본 라멘가게에서 한 번쯤은 본적이 있을 식권자판기. 일본에 자주 가는 사람이라면 이미 익숙해 졌을지 모르지만, 아직 일본여행 초보자에게 언어의 장벽이 느껴지는 부분이다. 일본 식권자판기를 사용해 주문을 한 뒤 요리가 도착할 때까지의 전체적인 흐름을 단계별로 소개한다.

 

사진 : 일본 관광청

#식권제도는 어떤 시스템?

일본의 라멘가게에는 풀 서비스 제도와 식권제도라는 2가지 유형이 있다. 보통 식권 기계는 가게에 들어가자마자 바로 옆 또는 가게입구의 바로 외부에 설치되어 있는 것이 보통이다. 따라서 입구근처에서 기계가 보이지 않는다면 풀 서비스 제도라는 것을 금방 알 수 있다.

일단 식권을 구입해야 하는 가게라면, 매장 앞에 인기메뉴나 메뉴에 관련한 정보가 표시되어 있다면 주문할 메뉴를 어느 정도 미리 정해두는 게 좋다. 왜냐하면 식권 기계는 보통 점포에 1대밖에 없는 경우가 많으며, 기계 앞에서 고민을 하고 있다면 자칫 내 뒤로 길게 줄이 늘어설 수가 있다.

식권 기계는 '누르는 버튼식'과 '화면 터치식'으로 나눠진다. 화면 터치식의 경우 외국어 대응도 하고 있는 기계가 있다. 따라서 일본어를 모르는 관광객일지라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라멘보다는 규동 체인점에서는 특히 화면 터치식이 더 많이 설치되어 있다.

#4가지 단계로 식권 구입

가게나 식권발매기의 기종에 따라 사용방법은 약간 다르지만, 기본적인 주문방법은 4단계로 진행된다.

1단계, 돈을 넣는다

지폐와 동전을 넣는 곳이 다르므로 확인을 한다. 기계에서 주입한 돈이 확인이 되면 버튼은 점멸 상태가 된다.

2단계, 메뉴선택

일단 누르는 버튼식 발매기의 경우, 외국어대응은 거의 하고 있지 않으니 사진이 있다면 참고한다. 사진이 없거나 무엇을 먹을까 고민이 되는 경우라면 발매기의 가장 왼쪽의 메뉴를 선택한다. 왜냐하면 사람들은 물건을 볼 때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그리고 위에서 점점 아래로 마치 Z자를 그리듯이 시선을 이동시키는 습성이 있는데 그것을 착안하여 왼쪽 상단에 가장 추천하는 메뉴를 배치한다.

그리고 식권발매기의 상단에는 다양한 라멘 메뉴, 하단에는 계란과 야채 등의 토핑 메뉴나 만두와 같은 라멘과 찰떡궁합을 이루는 메뉴, 그리고 맥주 등을 볼 수 있다.

3단계, 식권과 거스름돈을 받는다

종이가 인쇄되는 소리와 함께 식권이 기계 하단에 나온다. 그리고 발권 직후 마음대로 잔돈이 나오는 것과 버튼을 누르지 않으면 잔돈이 나오지 않는 2가지 경우가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4단계, 가게 직원한테 발권된 티켓 전달

무사히 식권을 구입하면, 그대로 자리에 가서 주방 또는 홀에 있는 가게 직원에게 티켓을 건네준다.

※ 식권을 건넬 때

"오네가이시마스(부탁합니다)"라는 일본어 한 문장을 곁들이면 점원은 아마 미소와 함께 "하이! 아리가토고자이마스(네! 감사합니다)"라고 답을 할 것이다. 그리고 가게에 따라 식권을 반으로 나눠 반을 돌려줄 수도 있다. 어떤 것을 주문했는지에 대한 표시이므로 요리가 도착할 때까지 테이블 위에 올려 놓는다.

참고로 일부의 라멘가게에서는 라멘을 자신이 원하는 상태로 요청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면의 상태(단단하게, 보통, 부드럽게), 스프의 농도(진하게, 보통, 연하게), 기름(많이, 보통, 적게)을 조정할 수 있다. 이 부분의 경우 언어의 장벽을 느낄지 모르지만 이치란과 같은 라멘가게의 경우, 번역된 종이를 전달하기도 한다.

물론 취향대로 요청하지 않아도 기본적으로 가장 맛있는 상태로 음식을 제공하므로 특별한 요청이 없다면 그냥 식권을 전달하면 된다.

#라면이 나올 때까지 기다린다

죄석이 카운터 석이라면 바로 눈앞에서 라멘을 만드는 법을 구경할 수 있으며, 테이블석에 앉으면 좀 더 여유 있는 식사를 할 수 있다. 단, 혼자 간다면 거의 카운터석으로 안내받을 확률이 높다.

라면 가게에서는 젓가락과 냅킨 외에도 다양한 조미료가 준비되어 있다. 자유롭게 사용해도 괜찮으므로, 필요에 따라 라멘에 살짝 넣어 맛의 변화를 느껴보는 것도 좋다. 단, 공동으로 사용하므로 전용스푼을 사용하는 것이 매너이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