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CULTURE
[J Movie] 하마베 미나미의 '철벽선생 (センセイ君主)' 마약 같은 무근본 티저 예고편 전격 공개!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하마베 미나미의 역대급 연기 변신과 일본 브레이크 배우 랭킹 1위에 선정된 대세 of 대세 타케우치 료마의 신선한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철벽선생>이 티저 예고편 공개와 동시에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철벽선생>은 연애 세포로 두뇌 풀가동 중인 열여섯 맹공소녀 ‘사마룬’(하마베 미나미)이 빈틈은 제로, 철벽 스킬은 만렙인 ‘히로미츠’(타케우치 료마)를 사로잡기 위해 펼치는 거절은 거절하는 무근본 강제 로코맨스.

지난 2월 14일 CGV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철벽선생> 티저 예고편은 첫 시작부터 ‘세계 4대의 벽’이라는 독특한 문구가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만리장성’, ‘통곡의 벽’, ‘인싸의 벽’에 이어 등장하는 ‘그놈의 철벽’까지. 세계 4대의 벽과 견주어도 부족하지 않을 만큼 빈틈 없는 철벽남의 존재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고조시킨다. 뿐만 아니라 일본을 대표하는 대세 배우 타케우치 료마와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를 통해 첫사랑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하마베 미나미가 교차하며 나오는 장면은 관객들의 설렘과 웃음을 완벽하게 겨냥할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여기에 ‘철벽은 무근본으로 잠금해제, 넌 기필코 빠지게 될 것이다!’라는 문구는 철벽 스킬 만렙 ‘히로미츠’와 연애 열정 만수르 ‘사마룬’의 거부할수록 빠져드는 개미지옥 연애 배틀을 예상하게 한다.

\이어 “제가 넘어가게 해보세요”라고 말하는 ‘히로미츠’의 선전포고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러나 진지함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해맑은 표정으로, “손잡고 맛있는 것도 먹고, 스티커 사진도 찍어야지”라고 말하며 진격을 시작하는 프로 고백러 ‘사마룬’의 모습은 빵 터지는 현실 웃음을 유발한다. 연애 세포로 가득찬 ‘사마룬’을 향해 “빨간불엔 멈추라고 안 배웠나요?””라고 말하는 ‘히로미츠’의 모습은, 쉽게 무너지지 않는 철벽 스킬 만렙 ‘히로미츠’의 마음이 열릴 수 있을지 예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철벽선생> 티저 예고편은 공개된 지 하루 만에 조회수 19만 회를 기록, CGV 페이스북을 웃음으로 가득 채우며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티저 예고편을 접한 관객들은 “ㅋㅋㅋㅋ진짜 내 스타일이야”(이성*), “여주는 사랑이니까 화이트 데이에는 이 영화다!”(박화*), “이 조합 미친 거 아니냐”(양수*), “우리 미나미 언니 갑자기 큐티뽀짝해진 거 실화야??”(허지*), “이게 영화로 나오다니.. 이건 진짜 꼭 봐야해!”(수*), “완전 웃기네 ㅋㅋㅋㅋ 꼭 보러 간다!”(지*), “대사들 핵 귀엽다ㅋㅋ”(권오*), “타케우치 료마라니 ㅠㅠ 료마 보고 광명 찾으세요”(정금*) 등 배우진들의 환상적인 조합에 대한 찬사와 함께 ‘ㅋㅋㅋㅋ’를 연발, 한번 빠지면 헤어나오기 힘든 마약 같은 탈출불가 개미지옥 로맨스 <철벽선생>에 대한 뜨거운 반응을 보내고 있다. 이처럼 빵 터지는 웃음은 물론 고강도 설렘 어택을 예고하고 있는 무근본 하이텐션 로코맨스 <철벽선생>은 올봄, 개봉과 동시에 관객들에게 상상이상의 빅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거절은 거절한다! 어디서도 본적 없는 빵 터지는 웃음은 물론 가슴 두근거리는 설렘을 선사하며 관객들의 마음을 완벽히 매료시킬 무근본 하이텐션 로코맨스 <철벽선생>은 오는 화이트데이 대개봉!

예고편 URL https://www.facebook.com/watch/?v=2290058624377916

INFORMATION

제 목 철벽선생

원 제 センセイ君主

원 작 코우다 모모코 「철벽선생」

감 독 츠키카와 쇼

출 연 하마베 미나미, 타케우치 료마, 사토 타이키, 카와에이 리나 외

수 입 / 배 급 (주)미디어캐슬

장 르 무근본 하이텐션 로코맨스

국 내 개 봉 3월 14일 화이트데이

이상무 기자  lsmbowie@daum.net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