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J 스타] 사토 타케루 (佐藤健), 드라마 고공행진으로 '시청률의 남자'로 등극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TBS 드라마 "의붓 엄마와 딸의 블루스"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첫회 평균 시청률 11.5%에서 점차 상승, 9월 4일 방송된 제8회에는 15.5%로 시리즈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아야세 하루카 연기하는 커리어 우먼이 딸을 가진 남자와 재혼하여 낯설었던 가사와 육아를 커리어 우먼 시대에 쌓은 지혜와 기술을 무기로 분투하는 10년을 그려나가는 작품. 각본은 스토리 텔러 모리시타 요시코.

"원작은 4컷 만화이지만, 웃음과 눈물을 통하여 매번 감동을 주고 훈훈한 좋은 드라마로 완성되어 있습니다. 아야세는 물론 다케노우치의 유리~은 느낌도 딸 미유키 역의 아이(요코미조 나오)도 예쁜 데, 그들이 퇴장하는 제2장에서는 어떻게 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었지만 그 구멍을 바로 사토 타케루가 묻어 주었습니다. 아야세가 근무하는 빵집의 점장을 맡고 있지만, 이 조연 캐릭터가 좋았습니다. 마지막 두 사람이 어떻게 되는지도 궁금하고, 눈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사토는 현재 아침 드라마 "절반, 푸르다."에도 출연하면서 여주인공 나가노 메이와 같은 날 태어난 고향 친구 역을 맡았다. 여기서는 '의붓 엄마...'와 정반대로 여주인공을 부드럽게 지켜보는 어른스러운 캐릭터이다. 지난 4일에는 23.9%를 기록하는 등 호조를 유지하며 2개 드라마 모두를 합친 시청률은 40%.

'시청률의 남자'라 불리어도 손색이 없다.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