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이동욱X조승우 두 연기거인의 만남...'라이프', 차원이 다른 웰메이드 의드 탄생할까

[라이브엔 이세라 기자] 드라마 '라이프'가 차원이 다른 웰메이드 의학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며 시청자를 찾아온다.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페리얼 펠리스 호텔 셀레나홀에서 JTBC 월화특별기획 드라마 '라이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동욱, 조승우, 원진아, 유재명, 문소리, 이규형, 홍종찬 감독이 참석했다.

23일 오후 JTBC 월화특별기획 드라마 '라이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JTBC 월화특별기획 드라마 '라이프'는 우리 몸 속에서 일어나는 격렬한 항원항체 반응처럼,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의학드라마다. '디어 마이 프렌즈'에서 섬세한 연출로 호평 받은 홍종찬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비밀의 숲'으로 장르물의 새 장을 연 이수연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작 '도깨비'로 큰 사랑을 받은 이동욱이 의사의 신념의 중시하는 예진우 역을, '비밀의 숲'에서 명품 연기를 선보인 조승우가 무엇보다 숫자가 중요한 냉철한 승부사 구승효 역을 맡아 완벽 연기 케미를 선보인다. 여기에 원진아, 이규형, 유재명, 문소리, 문성근, 천호진 등 탄탄한 내공의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믿고 보는 의학드라마 탄생을 예고한다.

Q. 드라마 '라이프'를 선택한 이유는?

이동욱

이동욱 ''전작 '도깨비'에서는 사람을 데려가는 저승사자 역할이었고 이번에는 죽을 뻔한 인물을 살려내는 역할이다. 전작이랑 상반되는 느낌에 끌렸다. 판타지적인 요소가 아닌 현실적인 이야기가 끌려서 선택하게 되었다.''

Q. 이동욱과 호흡은 어떤지?

조승우

조승우 ''서로 대립하는 캐릭터이다 보니 이동욱 씨를 바라보는 연기를 하며 눈알이 빠지는 줄 알았다. 항상 노려보거나 곁눈질을 한다. 연기 외적으로는 호흡이 정말 좋고 안정적인 배우라 정말 훌륭한 배우라고 생각한다. 키가 커서 고개가 아팠던 거 빼고 다 좋았다.''

Q. 기대작에 출연한 소감은?

원진아

원진아 ''저는 작품을 선택할 입장이 아니다. 너무 감사하게 기회를 주셔서 이번 작품에 참여하게 되었다. 이 작품에 함께 하게 되어 정말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선배들이 평상시에는 유쾌하고 편하게 해 주시는데 촬영이 시작되는 몰입하는 모습을 보여주신다. 보고 많이 배워야겠다고 생각한다.''

Q. '비밀의 숲' 이수연 작가와 두 번째 호흡인데?

유재명

유재명 ''배우는 대본을 읽고 해석해서 연기하는 게 직업인데 이수연 작가님의 대본을 읽다 보면 인물이 외로워 보인다는 걸 느꼈다. 외롭다는 것은 결핍이 있다는 얘기인데 그 결핍에 이유가 있다. 그것들이 충돌하는 것이 기존 드라마에서는 보지 못한 이야기인 거 같다. 배우로서 잘 표현하고 싶어 불안하기도 하지만 황홀하기도 하고 고통스럽기도 하다.''

한편 JTBC 월화특별기획 드라마 '라이프'는 23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이세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