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나는 누구일까요?''...남상미X김재원의 미스터리 멜로

[라이브엔 이세라 기자] 올여름 달콤 살벌한 미스터리 멜로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 반전을 예고하며 시청자를 찾아온다.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방송센터 13층 sbs홀에서 SBS 주말 특별기획 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남상미, 김재원, 조현재, 한은정, 양진성, 이시아가 참석했다.

13일 오후 SBS 주말 특별기획 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SBS 주말 특별기획 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살기 위해 인생을 걸고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을 감행했지만, 수술 후유증으로 기억을 잃고 만 한 여자가 조각난 기억의 퍼즐들을 맞추며 펼쳐가는 달콤 살벌한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소금 인형', '날아 오르다'의 박언희 작가가 집필하고 '그래도 당신',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박경렬 PD가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선한 이미지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대중들에게 호감을 받고 있는 배우 남상미와 김재원이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컴백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상미는 살기 위한 절박함으로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을 감행하지만 그로 인해 기억을 잃게 되는 지은한 역을, 김재원은 운명처럼 만난 은한의 성형수술을 담당하고, 그녀의 잃어버린 기억을 함께 찾아가는 성형외과 원장 한강우 역을 맡아 완벽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Q. 이번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김재원

김재원 ''살인 미소라는 별명이 생긴 후 저에게 악역 요청이 많았다. 그래서 악역을 몇 번 하다 보니까 몸이 너무 아팠다. 마음속에 악한 마음을 가지고 연기를 하다 보니 많이 힘들었다. 저도 그렇고 시청자들에게도 치유될 수 있는 역할인 것 같아서 선택하게 되었다.''

Q. 김재원과 호흡을 맞춘 소감은?

남상미

남상미 ''둘 다 웃음이 너무 많아서 웃음을 참느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워낙 김재원이 밝은 성격이라 그 점이 너무 좋다. 러브라인을 촬영할 때 수월하게 촬영할 수 있게 만들어줘서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Q. 결혼 후 첫 작품인데 마음가짐이 달라졌는지?

조현재

조현재 ''이제 결혼도 했으니까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연기적으로도 더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20대, 30대 초반에는 성인군자 같은 역할을 많이 했는데 앞으로도 좀 더 각인이 될 수 있는 악역이나 캐릭터가 강한 다양한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Q. 쎈 역할은 처음인데 캐릭터와 실제 성격의 닮은점과 다른점은?

양진성

양진성 ''사실 저는 털털하고 분위기 메이커를 담당할 정도로 웃음도 많고 밝다. 제가 맡은 '송채영'이라는 인물은 자기 밖에 모르고 앞으로 직진하는 캐릭터다. 이 부분이 많이 다른 것 같고 비슷한 점을 찾자면 극중 초반의 '송채영'의 밝고 당찬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한편 SBS 주말 특별기획 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오는 14일 오후 9시 5분 첫 방송된다.

이세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