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김선아 강렬키스, 이래도 사랑이 아닌가요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이 김선아에게 강렬한 키스를 했다. 이건 분명 사랑이다.

사랑해선 안 될 사람을 사랑하게 됐다. 아무것도 모르고 사랑해버렸다. 그런 자신이 원망스럽고, 머릿속엔 그를 향한 복수심이 일렁인다. 하지만 머리와 마음이 따로 움직인다. 나도 모르게 그를 바라보고, 그를 걱정한다. 그녀는 이 마음이 복수인지 사랑인지 헷갈린다. 그러나 TV앞 시청자는 모두 다 알고 있다. 사랑의 감정이 더 크다는 것을.

4월 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27~28회에서는 두 주인공에게 슬픔의 폭풍이 불어 닥쳤다. 안순진(김선아 분)은 손무한(감우성 분)이 과거 자신의 딸의 억울한 죽음을 외면했던 광고인이라는 기억을 떠올리고 고통에 휩싸였다. 손무한은 숨겨온 비밀을 안순진이 알았다는 것, 자신에게 남은 시간이 길지 않다는 것에 슬퍼했다.

방송 캡처

손무한은 아무렇지 않은 척, 안순진에게 출장을 간다고 거짓말을 하고 스위스로 떠났다. 사실 그는 존엄사를 준비하고자 스위스로 향한 것이었다. 반면 안순진은 손무한이 떠나는 순간, 손무한이 한국에 없는 동안, 손무한이 돌아온 후까지 내내 혼란스러웠다. 손무한을 향한 자신의 마음이 복수를 원하는 것인지, 멈출 수 없는 사랑인 것인지 자신조차 알 수 없었던 것이다.

내내 차갑게 대하던 안순진이 스위스로 떠나는 손무한을 배웅하며 자신도 모르게 엘리베이터로 달려가 그에게 입을 맞춘 것은 이 같은 안순진의 혼란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반면 손무한은 떨어져 있는 내내 안순진을 떠올렸다. 그렇게 스위스에서 돌아온 손무한은 안순진에게 “양심을 버리려고 한다. 집에 가면 더 이기적으로 굴 것이다. 갈 것이다. 당신한테”라고 말했다.

그러던 중 손무한은 안순진이 자신을 재판에 이용하려 한다고, 그것이 전부라고 오해하게 됐다. 어쩌면 알고 있었는지도 모르지만, 그녀를 이미 사랑해버린 손무한은 참을 수 없는 슬픔에 휩싸였다. 결국 그는 안순진에게 강렬한 키스를 했다. 마치 자신의 사랑을 보여주려는 듯, 그녀의 사랑을 확인하려는 듯. 슬픈 인연으로 묶인 두 사람의 애틋하고 아픈 사랑이 시청자 가슴을 찌른 장면이었다. 서서히 감정을 몰아가는 감우성, 김선아의 섬세한 열연이 빛난 장면이기도 하다.

시청자는 알고 있다. 죄책감에서 시작됐지만 손무한에게 안순진은 사랑이라는 것을. 배신감과 복수라는 감정이 옭아매고 있지만, 안순진에게도 손무한은 사랑이라는 것을. 그렇기에 두 사람을 감싼 혼란과 슬픔, 감정적 변화가 시청자는 더 먹먹하게 와 닿는다. 나아가 이 안타까운 운명 속에서 어떻게든 두 사람이 사랑할 수 있기를, 행복해질 수 있기를 바라고 또 바라게 되는 것이다.

스토리 폭탄을 펑펑 터뜨리고, 배우들의 열연을 섬세하게 담아내며 높은 몰입도를 보여주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가슴이 무너지는 듯한 슬픔 속에서도 피어날 사랑이 있기에 ‘키스 먼저 할까요’의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이연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