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교양
‘인간극장’ 다문화 NO, 단일문화 YES!

3일 KBS 1TV ‘인간극장’에서는 ‘나는 한국 사람입니다’ 2부가 방송된다.

2001년, 아시아에 대한 호기심으로 캐나다에서 한국으로 온 폴 잼버(47) 씨. 다이내믹하고 열정적인 한국에 반해 체류 기간을 연장하며 지내던 중 2008년, 밸리댄스와 영어 강사로 일하던 이은미(43) 씨를 만나고 사랑에 빠지면서 짧은 연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한국이 좋고, 한국에 살고 싶어 한국 국적까지 취득했지만 이국적인 외모와 서툰 한국어로 여전히 이방인 취급받는 것이 답답한 폴 씨.

사진 제공 : KBS

캐나다에서 나고 자란 자신은 어쩔 수 없지만 한국에서 나고 자란 자신의 아이들만큼은 당당한 한국인. 다문화가 아니라고 말한다.

그러던 어느 날, 폴 씨 가족에게 찾아온 다섯 번째 아이. 폴 씨 가족의 일곱 번째 한국인인 셈이다. 아이들이 평범한 한국 사람으로 자라기를 바라는 폴 씨. 한국에서 살아갈 다섯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더욱 한국 문화를 이해하고, 한국을 사랑하는 ‘진정한’ 한국인이 되고 싶다.

‘인간극장-나는 한국 사람입니다’ 2부 줄거리

캐나다 출신이지만 한국 국적을 선택한 네아이의 아빠 폴 잼버 씨. 다섯째 출산 직전 쌍둥이들의 생일파티까지 무사히 마치고 아내 은미 씨가 드디어 수술실로 들어간다.

KBS 1TV ‘인간극장-나는 한국 사람입니다’ 2부는 3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