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교양
‘인간극장’ 한국에 반해 한국인이 된 폴 씨

2일 KBS 1TV ‘인간극장’에서는 ‘나는 한국 사람입니다’ 1부가 방송된다.

젊은이들에게 ‘헬조선’, ‘탈대한민국’이 거론되는 요즘. 자신은 한국인이며 앞으로도 한국인으로 살고 싶다는 캐나다인 폴 잼버 씨. 2001년, 아시아에 대한 호기심으로 처음 한국에 왔다는 그는 다이나믹하고 열정적인 한국에 반해 18년 째 한국에 살고 있다.

2008년, 밸리댄스와 영어 강사로 일하는 아내 이은미(43) 씨와 가정을 꾸린 그는 어느덧 네 아이를 키우는 다둥이 아빠가 되었다.

사진 제공 : KBS

쌍둥이지만 정반대인 지민이(9)와 지원이(9), 홍일점인 유일한 딸 지우(7), 그리고 엄마 바라기 막내 지훈이(4)까지 개구쟁이 네 아이들을 돌보느라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란 폴씨는 하루하루가 전쟁이다. 하지만 고단한 하루 끝, 잠든 아이들을 보면 흐뭇한 웃음이 절로 나온다는 폴 씨다.

그런 그에게 예상치 못한 선물이 찾아왔으니, 바로 아내 은미 씨가 다섯째 아이를 임신하게 된 것인데. 출산을 위해 은미 씨가 병원에 입원하는 동안, 폴 씨의 미션은 아내 없이 네 아이를 돌봐야 하는 것. 그런 폴 씨와 은미 씨를 돕기 위해 캐나다에서 시부모님이 한국까지 출동하셨다.

2014년 한국 국적을 취득했지만, 이국적인 외모와 서툰 한국말 때문에 여전히 이방인 취급을 받는 폴. 한국에서 태어났고, 한국에서 살아갈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진정한 한국인으로 거듭나고 싶다.

좌충우돌 조용한 날이 한시도 없는 시끌벅적한 폴 씨네 가족. 오늘도 폴 씨는 한국에서 살아갈 아이들에게 좋은 한국 아빠가 되어주기 위해 오늘도 고군분투 중이다.

KBS 1TV ‘인간극장-나는 한국 사람입니다’ 1부는 2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