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최지우, 3월의 신부됐다 “신랑은 평범한 사람…따뜻한 가정 만들 것”

배우 최지우가 깜짝 결혼 소식을 전했다.

배우 최지우는 29일 공식 팬사이트 ‘스타지우’에 자필편지를 남기며 결혼 소식을 알렸다.

이어서 그녀의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 측에서도 “두 사람은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평생을 함께 하고자 약속했으며, 이날 양가 부모님과 가족들만 모시고 축복 속에 조용히 예식을 올릴 계획”이라며 “신랑은 연예인이 아닌 평범한 직장인이기에 가족들을 배려한 두 사람의 뜻에 따라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사진 : 라이브엔DB

최근 tvN 드라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로 시청자들을 만났던 최지우가 결혼 후에도 전처럼 활발한 활동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다음은 최지우 손편지 전문

이렇게 오랜만에 손편지를 쓰려니 참 쑥스럽기도 하고 떨리네요. 제가 조금은 갑작스럽지만 너무나 행복한 소식을 전하려고 합니다. 3월29일 오늘은 제가 인생의 반려자와 함께 새로운 시작을 약속한 날입니다.

오늘 오후, 가족분들만 모시고 조용하게 결혼식을 올렸답니다. 이제 저는 사랑하는 그분과 함께 따뜻한 가정을 만들어 가려고 합니다.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예쁘게, 행복하게, 잘 살겠습니다. 결혼을 준비하면서 미리 소식을 알려 드리지 못한 점이 제일 마음에 걸렸답니다.

더 일찍 알려드렸어야 하는데. 참석하시는 가족 분들과 공인이 아닌 그분께 혹시나 부담이 될까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던 점 양해 부탁드려요.

오랜 시간 늘 한결 같이 저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여러분께서 저의 결혼을 축복해 주신다면 더 없이 행복한 날이 될 것 같습니다. 저는 앞으로도 여러분이 주신 사랑과 응원 기억하면서 배우로서 변함없이 작품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항상 감사하고 고맙고 아주 많이 사랑합니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