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INTERVIEW
[J LIVE 인터뷰] 사이버재팬 댄서 (CYBERJAPAN DANCERS) - 섹시 포토북 『 HOLYDAY★ GALS』 발매 소감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섹시하고 파워풀한 일본의 BODY 댄서팀 CYBERJAPAN DANCERS가 지난 19일에 사진집 『 HOLYDAY★ GALS』를 발표한 가운데 23일에는 KANAE, KAZUE, KAREN, KANA, RIRI, HITOMI, KOZUE의 7명이 타워 레코드 시부야점에서 사진집 특전회를 갖고 직전 인터뷰 취재에 응했다.

---최초의 그룹의 컨셉 등과 함께 CYBERJAPAN DANCERS의 자기 소개를 부탁합니다.

KANAE "일본 내외 뮤직 페스티벌이나 클럽에서 안무가 없이 자유롭게 춤추는 Go Go Dancer로서 댄서들의 그룹입니다. 사진집과 노래도 최근 내면서 20명 정도 있습니다."

-----이번에 사진집을 낸 것이 2번째인데, 사진집에 대해서 알아볼까요?

KAZUE "설산에서 아슬아슬한 섹시 샷을 선보였습니다. 합계 192 페이지의 사진집으로 호화로운 한 권입니다. 지난번에도 섹시한 사진집을 내고 싶었습니다만, 이번에는 더 아슬아슬한 섹시 샷을 많이 담았고, 눈덮힌 산에서의 비키니라든가...호화 만점의 사진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KANA "HOLIDAY★ GALS라는 제목은 휴일...평소의 우리들을 콘셉트로 SNS 정보와는 좀 다른 자연스러운 우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여러가지 표정을 보여드리는 사진집입니다."

---사진집 촬영 장소나 소개하고 싶은 에피소드는?

HITOMI "설산에서 모두 비키니 차림으로 촬영을 한다는 것이었는데, 너무 추웠던 체험이고, 좀 움직이기만 하면 단번에 동상에 걸릴 정도로 추웠는데 좀처럼 없는 경험이기에 즐거웠습니다."

RIRI "정말 추웠어요. 아마 소름끼치는 것이 보일지도 모르겠는데... 보세요."

----닭살 소름을 보이는 것이 포인트인가요?

RIRI "그렇게 되나요."(모두 웃음)

---사진집에서 자랑할 만한 페이지의 소개를 부탁합니다.

KANAE "역시 모두 야간의 설산에서 눈싸움을 하고 있는 첫번째 페이지. 너무 추워서 재미있었습니다. 모두 진짜 미소였습니다. 자연스럽게 모두가 미소가 보일 수 있었던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어느 정도의 시간이 걸렸습니까?

KANAE "2시간 정도요"

--CYBERJAPAN DANCERS하면 압도적인 미모로 유명한데, 미의 비결은?

KANAE "체육관에 가는 멤버들이 많다는 것, 매주 춤추는 멤버도 있습니다. 춤추기 시작하면 90분간 논스톱으로 추니까 그것 만으로도 체력이 증강됩니다."

Photo(C)Toshiki Aoyama

KAZUE "아름다움을 의식하는 멤버들이 상당히 많아서 부지런히 미용을 하고 있습니다."

-- 다른 관점에서 노력하는 것이 있나요?

KANAE "모두 미 의식이 높고, 정보 교환도 많이 하기 때문에 모두 점점 좋아지고 있습니다. 눈들이 높습니다."

---아시아권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향후의 꿈과 포부, 가고 싶은 나라 등은?

전원: "아시아의 여러 나라에 가고 싶어요."

"가능하다면 미국에 가고 싶습니다."

"아시아권이 많고 다른 곳에도 가고 싶어요. 유럽 쪽이나 "

--마지막으로 해외의 팬들에게 메시지를 부탁합니다.

KANAE "일본인 여성의 귀여움과 미모를 가득 담은 포토북을 즐겨 주세요."

[Photo(C)SiN]

[CYBERJAPAN DANCER PROFILE]

일본을 대표하는 고고 댄서 팀 "CYBERJAPAN DANCERS"

House Music 프로듀서이기도 한 MITOMI TOKOTO가 창립하여 25명 가까운 무용수를 보유한 팀. 프로 댄서부터, 모델, 폴 댄서 등 다양한 얼굴에 외모가 뛰어난 멤버들이 모였으며, 일본 전역뿐만 아니라, 해외로 활약 장소를 넓히고 있다.

매니지먼트는 CYBERJAPAN inc.

일본 전국의 주요 클럽에서 많이 출연하며 아시아권, 한국(Club M2, Octagon, Ellui 등), 중국, 싱가포르(Zouk),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발리, 대만 등의 클럽 이벤트에도 출연.

2012년에는 세계 최대의 페스티발 브랜드 ULTRA 한국, 일본 개최에도 출연, 아시아 최대의 페스티발 DJAKARTA WAREHOUSE PROJECT(DWP), ZOUKOUT에도 출연. PACHA IBIZA, HED KANDI, COCOON, DEFECTED In The House 국제적인 파티 브랜드에 다수 출연.

댄서로서 뿐만 아니라 일본의 인기 란제리 브랜드 『 Ravijour』의 모델로 출연, TV에도 등장하는 등 클럽 이외에서도 맹활약 중!

과거 공연한 아티스트는 David Guetta(Gogo Dancers&"Everytime We Touch"MV출연), m-flo, 2NE1, Afrojack, Tiesto, Skrillex, Cosmic Gate, Ferry Corsten, DJ Chuckie, Norman Doray, Sven Vath등등 세계적인 거물 아티스트들과 함께했다.

CYBER JAPAN DANCER OFFICIAL SITE:

http://cyberjapan.tv

-이하 인터뷰 일본어 원문 -

日本が世界に誇るセクシーでパワフルな美BODYダンサーチームCYBERJAPAN DANCERSが、19日に写真集『HOLYDAY★GALS』を発売。23日にはKANAE、KAZUE、KAREN、KANA、RIRI、HITOMI、KOZUEの7人が タワーレコード渋谷店で写真集特典会を行い、直前にインタビュー取材に応じた。

---初めにグループのコンセプトなどを交えてCYBERJAPAN DANCERSの自己紹介をお願いします。

KANAE「国内や海外のミュージックフェスやクラブで、振付がなく自由に踊るGo Go Dancerとして踊るダンサーグループです。写真集や歌も最近出させていただいて20人くらいいます。」

-----今回、写真集を出されるのは2度目ですが、写真集について教えてもらっても宜しいでしょうか。

KAZUE「雪山でギリギリなセクシーショットを披露しました。合計192ページの写真集で豪華な一冊になっています。前回もセクシーな写真集を出させていただいたのですが、今回の方がさらにギリギリなセクシーショットが多めになっていて、雪山ですがビキニとか…豪華満点の写真集になっています。」

KANA「HOLIDAY★GALSというタイトルで、休日….普段の私たちというのがコンセプトで、インスタとはちょっと違うナチュラルな私たちが見れます。いろいろな表情が見える写真集になっています。」

---写真集の撮影場所や紹介したいエピソードは?

HITOMI「マイナス一度の雪山の中で、みんなでビキニになって撮影をするということだったんですけど、すっごく寒くて、今まで体験したことないくらいでした。ちょっと動くだけで、すべてが凍傷しそうなほど寒かったんですけど、なかなかない経験なので、楽しかったです。」

RIRI「寒かったんで、たぶん鳥肌とかも映っているかもしれないので….見てみてください。」

----鳥肌を見せるのもポイントですか?

RIRI 「そうですね。」(一同笑)

---写真集でご自慢のページのご紹介をお願いします。

KANAE「やっぱりみんなで夜の雪山で雪合戦しているはじめのページ。寒すぎて面白いです。みんな、本当の笑顔でした。ナチュラルなみんなの笑顔が披露できたんじゃないかと思います。」

---どのくらいの時間、外にいらっしゃったんですか?

KANAE「2時間くらい」

--- CYBERJAPAN DANCERSさんというと圧倒的な美貌が有名ですが、美の秘訣は?

KANAE「メンバーでジムいっている子の方が多いことと、毎週踊っている子もいます。踊り始めたら90分間ノンストップで踊るから、それだけで体力すごくついてきます。」

KAZUE「美意識すごく高い子が多く、こまめに美容しています。」

--- ほかの観点から努力していることはありますか?

KANAE「みんな美意識が高く、情報交換もすごいから、みんなどんどん綺麗になっていきます。高め合ってます。」

--- アジア圏でご活躍されてますが、今後の夢や抱負、行きたい国などは?

全員:

「いっぱいアジア行きたいね。」

「できるならアメリカに行ってみたいです。」

「アジア圏が多いので、ほかの場所にも行ってみたい。ヨーロッパとか」

---最後に、世界のファンへメッセージを

KANAE「日本人の女の子の可愛さやかっこよさがぎゅっと詰まった一冊なので楽しんでください。」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