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원더풀 라디오' 100만 돌파‥'댄싱퀸' '부러진 화살'에 이어 세번째

퇴출 위기의 DJ ‘진아’(이민정)와 폐지 직전의 라디오 프로그램 ‘원더풀 라디오’를 둘러싼 방송계의 생생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낸 영화 '원더풀 라디오'가 2월 2일(목)까지 전국 관객 1,002,055명(배급사 기준)을 동원했다.

'댄싱퀸', '부러진 화살'에 이어 2012년 한국영화 중 세 번째로 100만 관객을 돌파한 것.

1월 5일 개봉, 새해 첫 한국영화로 개봉 첫 주 40만 관객을 돌파했던 '원더풀 라디오'는 이민정, 이정진, 이광수, 김정태 등 배우들의 앙상블, 유쾌한 웃음과 감동, 음악이 조화된 풍성한 재미로 개봉 5주차까지 꾸준한 관객몰이를 이어오며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특히 '원더풀 라디오'는 다양한 장르의 할리우드 영화들이 쏟아져 나오는 겨울 방학 시즌에 개봉한 한국 영화 중 '댄싱퀸', '부러진 화살'에 이어 100만 관객을 돌파한 세 번째 영화로 2012년 새해 극장가 한국영화의 거센 흥행 열풍을 이어간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아름다운 노래와 많은 이들의 이야기가 있는 방송국, 그 뒤편에서 벌어지는 리얼하고 생생한 이야기를 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통해 유쾌하게 담아낸 영화 '원더풀 라디오'는 지난 1월 5일 개봉했다.

장소래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소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