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LIVE리포트] '바람 바람 바람' 이성민, '송지효는 술방의 방장이다' 폭로..'웃음바다 만들다'

[라이브엔]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압구정에서 영화 '바람 바람 바람'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이성민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촬영 비하인드에 대해 취재진들 앞에서 "제주도에서 촬영을 한 적이 있다. 송지효 씨가 술방에 술을 차려놓고 기다리고 있었다. 송지효 씨는 술방의 방장이다"고 폭로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이성민은 "신하균씨는 송지효 씨가 차려주면 먹고 잤으며, 이엘 씨는 제주도 풍광을 보러 다녔다"고 덧붙여 말했다.

이에, 송지효는 "제주도 촬영을 외진 곳에서 촬영했다. 오후 6시쯤이 되니 가게들이 전부 문을 닫아 노는 장소를 미리 정해 놨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과 뒤늦게 '바람'의 세계에 입문하게 된 매제 '봉수', 그리고 SNS와 사랑에 빠진 '봉수'의 아내 '미영' 앞에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제니'가 나타나면서 걷잡을 수 없이 꼬이게 되는 상황을 그린 어른들의 코미디 영화로 오는 4월 5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라이브엔 DB]

이상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