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K-POP
김소유, ‘초생달’로 차세대 미녀 트로트가수 반열 도전

신예 트로트가수 김소유가 26일 정오 첫 미니 앨범으로 정식 데뷔한다.

김소유는 중앙대 국악과 출신의 재원으로 이미 정식 데뷔 전 앨범을 낸 이력이 있을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가요무대’에 출연하며 돌풍을 일으켰던 김소유는 남진, 설운도, 주현미 등 대선배들에게 인정받으며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트로트 신예로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사진 제공 : 하하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초생달’은 한국적인 서정과 멜로디를 표현한 전형적인 트로트 곡으로 다양한 연령층에서 곡을 즐길 수 있도록 템포와 편곡을 조절해 눈길을 끈다. 가사 역시 약속을 지키려는 순정한 기다림을 민요풍으로 담아내며 김소유의 순수한 이미지와 결합했다.

김소유는 녹음 과정에서 신인답지 않은 우월한 실력으로 풍부한 감성과 트로트가 요구하는 발성, 창법을 완벽하게 표현해내 칭찬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안동역에서’ 등 성인가요의 최고 작사가로 손꼽히는 김병걸이 ‘초생달’에서는 작사가 아닌 작곡으로 참여하며 히트메이커로서의 또다른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 제공 : 하하엔터테인먼트

수록곡 ‘여자랍니다’는 중독적인 미디엄 템포의 세미 트로트곡으로 수줍은 여자의 마음을 표현한 노랫말과 반복되는 폴카리듬이 김소유의 매력적인 목소리와 만나며 귀를 사로잡고 ‘미련일랑’에서는 애절하고 슬픈 감성을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표현해내며 가수로서의 넓은 스펙트럼과 감성, 그리고 가능성을 증명하고 있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