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K-POP
트와이스, '캔디팝' 출고량 40만&오리콘 누적 포인트 30만 돌파지난해 6월 데뷔 베스트앨범 '#TWICE'. 10월 데뷔 싱글 'One More Time'의 인기 넘어서

트와이스가 7일 발매한 일본 두 번째 싱글 '캔디팝(Candy Pop)'이 출고량 40만장 및 오리콘 누적 포인트 30만을 돌파하며 인기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4일 JYP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캔디팝'은 발매 2주만인 지난 21일 출고량 40만장을 돌파했고 23일 기준 40만 2319장, 오리콘 누적 포인트는 23일 기준 31만 1929를 기록했다.

트와이스가 앨범 출고량 40만장 및 오리콘 누적 포인트 30만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자체 최고 기록이며 현지서 더욱 성장하는 트와이스의 인기를 짐작할 수 있는 대목으로 눈길을 끈다.

사진 제공 : JYP엔터테인먼트

'캔디팝'은 7일 공개 후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 6일 연속 1위 및 위클리 싱글 차트 정상을 석권했고 발매 첫 주 빌보드 재팬 집계 기준 30만 3746장의 판매고로 싱글 1위를 비롯 조회수, 스트리밍, 동영상 재생 부문 등 4관왕으로 '빌보드재팬 핫 100' 종합 1위에 올랐다.

지난해 6월 발매한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 및 10월 공개한 첫 오리지널 싱글 'One More Time'으로 일본 레코드협회의 플래티넘 인증을 받은데 이어 두 번째 싱글 '캔디팝' 으로도 오리콘 집계 결과 누적 포인트 30만을 돌파하며 3연속 플래티넘 인증이 확실시 되고 있다.

트와이스는 일본서 한국 걸그룹으로서는 최초로 같은 해 싱글과 앨범 모두 플래티넘 인증 및 일본 첫 앨범과 첫 싱글을 모두 플래티넘으로 등극시킨 한국 최초 아티스트가 되며 화제를 모았다. 이어 '캔디팝'으로 해외 아티스트 최초로 '데뷔 싱글부터 두 작품 연속 첫 주 판매고 20만장 돌파' 기록을 수립한 데 이어 출고량 40만장 및 오리콘 누적 포인트 30만 돌파로 전작들의 성과를 훌쩍 뛰어넘으며 '아시아 원톱 걸그룹'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최근 빌보드 재팬은 "'캔디팝'은 일본 첫 싱글 'One More Time'의 첫 주 누계가 21만 9131장이었던 것과 비교해 초동 3일간 19만 9126장, 그후 또 1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늘리고 있어 전작의 첫 주 매상을 8만 5000장이나 웃돌았다"면서 "일본 데뷔전부터 스트리밍, 다운로드 등 디지털 영역에서 청취자와 접촉이 많았던 트와이스지만 2017년 일본 데뷔를 거쳐 '홍백가합전' 출연 등 미디어에서 볼 수 있는 일이 많아졌고 실제 퍼포먼스를 보는 것이 늘어남에 따라 세일즈력이 높아지고 강력해지고 있다"고 진단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트와이스는 5월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두번째 투어 '트와이스랜드 존 2 : 판타지 파크(TWICELAND ZONE 2 : Fantasy Park)'의 막을 여는데 이어 일본에서도 공연을 이어간다.

5월 26일과 27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6월 2일과 3일 오사카 성 홀에서 총 4회로 공연을 열고 '캔디팝'의 인기 열풍을 콘서트 무대로 고스란히 이어갈 예정이다.

앞서 트와이스는 1월 19일부터 아이치 세토시 문화센터를 시작으로 22일 후쿠오카, 23일 히로시마, 25일과 26일 오사카, 29일 도쿄, 31일과 2월 1일 사이타마 등 일본 6개 도시 8회 공연의 쇼케이스 투어 'TWICE SHOWCASE LIVE TOUR 2018 'Candy Pop'을 전회 매진 시키며 현지서 티켓 파워를 과시한 바 있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