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리턴’ 박기웅, 봉태규 범행 현장 목격...흑화한 모습으로 소름 돋는 엔딩

‘리턴’ 박기웅이 친구들의 배신 사실을 깨닫고 완벽히 흑화한 모습으로 소름 돋는 엔딩을 장식했다.

박기웅이 2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턴’에서 염미정(한은정) 살인 사건에 대한 진실을 뒤늦게 알게 된 후 180도 다른 모습으로 변신했다.

이날 방송에서 딜러 김병기의 친구로부터 “염미정 사건의 진범이 담겨있다”며 받은 USB를 확인한 강인호(박기웅)는 친구 오태석(신성록)과 김학범(봉태규), 서준희(윤종훈)가 염미정의 사체를 유기하는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후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았다.

방송 캡처

뒤이어 강인호는 구치소에서 석방된 후 오태석-김학범과 사건에 관해 대화하던 중, 모르쇠로 일관하면서도 어딘지 이상했던 내용을 복기하면서 믿을 수 없다는 듯 “아니야!”라고 괴성을 지르며 몸부림을 쳤다.

분노에 가득 찬 강인호는 의식 불명으로 누워있는 서준희의 병실에 찾아가 “준희야, 어서 일어나서 변명이라도 해 봐라”며 원망 어린 탄식을 쏟아냈다. 그러던 중 서준희가 깨어나 “목말라”라며 물을 달라고 요청하고, 놀라면서 당황한 강인호는 다급하게 호출기 쪽으로 손을 뻗던 도중 순간적으로 머뭇거리며 의료진을 부르는 대신 병실을 뛰쳐나갔다.

이에 서준희의 의식 회복을 목격한 유일한 당사자인 강인호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 지, 예측불허의 행보에 관심이 모이게 됐다.

그런가하면 김학범은 자신과 오태석이 죽인 딜러가 보낸 문자 메시지에 식겁하며 시신 유기 현장을 찾아간 터. 딜러의 사망 여부를 확실히 확인하기 위해 시신을 묻은 장소를 파기 시작하던 김학범에게 자동차의 라이트가 쏟아지고, 어둠 속에서 저벅저벅 걸어 나오는 강인호의 분노 어린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시청자들을 충격 속으로 몰아넣었다.

친구 김학범의 범행 현장을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하게 된 강인호는 섬뜩한 눈빛과 비장한 표정으로 완벽히 ‘흑화’한 채 이날 방송의 대미를 장식하는 ‘엔딩 요정’으로 거듭났다.

내연녀의 살인 누명을 뒤집어쓰며, 단란했던 가정과 오래된 우정을 모두 잃게 된 강인호의 ‘각성’이 앞으로 ‘리턴’의 전개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게 될 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리턴’ 19회와 20회는 오는 2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연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