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교양
‘인간극장’ 꿈을 안고 달려요

15일 KBS 1TV ‘인간극장’에서는 ‘비호네의 희망 질주’ 4부가 방송된다.

피겨를 했던 예슬이를 따라 빙상장에 갔던 비호는 지금의 쇼트트랙 감독 눈에 띄어 쇼트트랙을 시작했다.

여섯 살의 나이로 시작한 지 몇 달 안 돼 출전한 대회에서 메달을 따내며 쇼트트랙의 유망주로 떠올랐다.

청주에 있던 빙상장이 문을 닫으면서 대전까지 훈련을 다니는 남매는 투정 한번 없다. 빙상장 위를 달릴 수 있는 시간은 단 1시간. 다른 팀보다 훈련시간이 부족한데다 열 평 남짓 좁은 사무실에서 지상훈련을 이어간다.

사진 제공 : KBS

열악한 환경에서도 아이들이 달리는 이유는 한 가지. “국가대표가 되는 게 제 꿈이에요”

겨울 스포츠의 제전인 전국동계체전에 충청북도 대표로 출전하게 된 예슬이와 비호. 피겨에서 쇼트트랙으로 전환한지 1년이 조금 넘은 예슬이와 최연소로 출전해 6학년 선수들과 겨뤄야 하는 비호. 아이들은 이번 대회를 무사히 치를 수 있을까?

KBS 1TV ‘인간극장-비호네의 희망 질주’ 4부는 15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