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댄싱퀸’-‘부러진 화살’, 정치적 소재로 30대 관객 쌍끌이

한국영화 '댄싱퀸'과 '부러진 화살'이 설 연휴 직후 비수기 극장가에서 30대 관객층을 이끌며 쌍끌이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영화예매 사이트 맥스무비 관계자는 '댄싱퀸'과 '부러진 화살'의 관객을 “30~40대 관객층을 주관객층으로 하는 ‘경쟁자’인 동시에 성비와 20대 관객층에서 세분화되면서 시장을 이끄는 ‘파트너’ 역할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맥스무비 예매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댄싱퀸'과 '부러진 화살'은 30대 이상 관객층이 73%로 주관객층으로 개봉 이후 꾸준히 상승추세에 있다. 30대 이상 관객층이 주력인 이유를 소재 측면에서 보면, 상대적으로 30대가 관심이 높은 정치적인 소재에 기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두 영화의 관객층은 성비와 20대 관객층에서 갈린다. '댄싱 퀸'은 여성관객이 56%로, '부러진 화살' 52%보다 4%p가 높다. 반대로 보면, 남성관객은 '부러진 화살'이 '댄싱 퀸'보다 4%p 비율이 더 높다. 4%p는 두 영화의 관객수로 환산하면 8만 여명이다.

20대 관객층은 비율은 두 영화가 24%로 동일하지만, 실제로 20대 안에서는 갈린다. 20대 관객층 중에 '댄싱퀸'은 20대 초반(만19~22세)이 58%로 가장 많았고, '부러진 화살'은 20대 후반(만26~29세)이 48%로 가장 많았다.

이처럼 여성비와 20대 관객층에서 차이가 나는 이유는 두 영화의 공통점이기도 한 정치적인 소재를 어떻게 그려냈는가에 기인한다.

'댄싱 퀸'은 상대적으로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하면서 20대 초반의 대학생 층과 여성관객에게 호감을 갖는 반면, '부러진 화살'은 비판적인 시각으로 그려내면서 20대 후반의 직장인 층과 남성관객에게 더욱 어필하고 있다.

결국 '댄싱 퀸'과 '부러진 화살'은 30대 관객을 공통분모로 하는 만큼 극장 현장에서 서로의 옵션이 되기도 하고, 동시에 세분화된 관객층이 나뉘기 때문에 전체 시장 파이를 키우는 파트너이기도 한 셈이다.

전형자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형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