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교양
‘인간극장’ 긍정 아빠 연중 씨의 24시간이 모자라

13일 KBS 1TV ‘인간극장’에서는 ‘비호네의 희망 질주’ 2부가 방송된다.

새벽 3시부터 하루를 여는 이연중(48)씨. 딸 예슬(12)이와 아들 비호(9)의 훈련을 위해 대전에 있는 빙상장까지 가야 하기 때문이다.

새벽 훈련을 끝내고 돌아오자마자 체육관으로 향하는 연중 씨. 그는 매일 오전 태보 다이어트 강습 아르바이트를 한다.

사진 제공 : KBS

어릴 적부터 운동을 좋아했던 그는 서른다섯이란 늦은 나이에 종합격투기를 시작해 2년간 선수로 활약했다.

배달하랴, 아이들 훈련 데려가랴 하루에 2시간 남짓 잔다지만 그는 지칠 줄 모른다. 어느 누구보다 부지런하고 열심히 사는 연중 씨의 활력은 바로 긍정의 에너지다.

KBS 1TV ‘인간극장-비호네의 희망 질주’ 2부는 13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