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화보
[화보] 헬로비너스 앨리스 “송주희로서도 다양한 모습으로 인사드리고 싶어요”

그룹 헬로비너스의 멤버, 앨리스는 글로벌 한류매거진 엠케이 웨이브(M KWAVE)를 통해 따뜻하고 분위기있는 겨울, 특별한 무언가를 가지고 있는 듯한 몽환적인 느낌을 더해 그 동안 본 적 없던 앨리스의 새로운 판타지적 모습을 “앨리스의 따뜻한 몽환”라는 콘셉트로 선보였다.

화보 속 앨리스는 포근한 느낌의 아이보리 컬러의 니트를 입고 헬로비너스 그룹으로서가 아닌 송주희 본인으로서 솔직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그동안 만나본적 없던 분위기를 나타내었다.

사진 제공 : 엠케이웨이브

화보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앨리스는 “이번 기회를 통해 본연의 모습을 대중들에게 보여줄 수 있어서 좀 더 편안한 마음으로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송주희의 모습을 좀 더 담아낸 촬영이라 대중 분들이 새롭게 느끼실 것 같아요(미소)”라고 전하였다.

이어서 진행된 질문에서는 처음으로 솔로로 대중들에게 인사드리게 되었다. 감회가 새로울 것 같은데 소감은 어떤지 물어봤다.

사진 제공 : 엠케이웨이브

“감사한 기회라고 생각해요, 헬로비너스로 활동하면서, 제 목소리를 들려드릴 기회가 별로 없었는데 이렇게 들려드릴 수 있어서 기쁘고 영광이에요. 제가 어렸을 때부터 한 번도 꿈이 바뀐 적이 없어요. 그래서 좋아하고 사랑하는 일들을 하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고 있어요. 앞으로 계속해서 많은 분들에게 제 목소리를 들려드릴 수 있는 모습이고 싶어요. 어렸을 때는 노래에만 관심이 있었는데 데뷔를 하고 나서는 노래에 국한된 게 아닌 무언가를 표현하는 것들에 대해 재미를 많이 느꼈어요. 예를 들어 사진이나 연기 같은 것들이요. 사람마다 고유의 감성들이 있듯이 다양한 시도를 통해서 헬로비너스 앨리스 뿐만 아니라 송주희로서도 또 다른 모습들도 보여드리고 싶어요”라고 앞으로 기대하는 자신의 모습에 대해 진실되게 답했다.

사진 제공 : 엠케이웨이브

헬로비너스 멤버 앨리스는 지난 1월 본명 송주희로 첫 솔로 음원 '재미없을 나이'를 발표해 프로젝트 'FM 201.8'의 포문을 열었다. 특히 여기엔 헬로비너스의 멤버 유영이 랩 피처링으로 지원 사격해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FM 201.8’은 판타지오뮤직 아티스트들의 ‘음악적 신호’를 전달하는 주파수를 의미한다. 판타지오뮤직의 다양한 아티스트들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매달 새로운 장르 및 콘셉트, 아티스트 콜라보를 시도해 새로운 이미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