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예능
‘더유닛’ 남녀 1등 유키스 준-소나무 의진, 유닛 메이커들 기대 한 몸에

‘더유닛’의 얼굴 유키스 준과 소나무 의진은 최종 순위에서도 남녀 1등을 유지할 수 있을까?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에서 최종 멤버로 선발될 이들은 누구일지 궁금증이 최고조에 달해 있다.

초반부터 굳건히 남녀 1등 자리를 지키고 있는 유키스 준과 소나무 의진은 파이널에 진출한 36명 중에서도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되고 있는 참가자들. 유닛 메이커들의 마음을 휘어잡은 두 사람이 최종 순위에서도 1등을 거머쥐며 역사를 쓸 수 있을지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 제공 : KBS

먼저 춤, 노래, 랩, 연기에도 재능을 보이며 다재다능한 만능돌로 급부상, 탄탄한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유키스 준은 비주얼과 성품까지 훈훈해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호감형 참가자. 무대 위에선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반면 일상에서는 남자 참가자들과 절친 케미를 뽐내며 반전 매력으로 심장을 폭격하고 있다.

소나무 의진은 춤에 탁월한 재능을 가지고 있으며 좌중을 압도하는 무대 장악력으로 유닛 메이커들을 매료시켰다. 여기에 매 미션마다 도움을 필요로 하는 팀원을 도와주고 리더십을 발휘하는 모습 또한 입덕포인트. 헤어 나올 수 없는 소나무 의진의 매력에 빠진 유닛 메이커들의 뜨거운 응원 열기는 더욱 고조되고 있다.

이처럼 ‘더유닛’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자신의 존재를 각인시키고 있는 유키스 준과 소나무 의진은 두 번째, 세 번째 유닛 발표식에서 모두 1등을 차지하며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과연 파이널 생방송에서 밝혀질 최종 순위에서도 이들이 왕좌를 지킬 수 있을지, 예상치 못한 이변이 일어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의 파이널 생방송은 10일 밤 9시 50분에 일산 킨텍스에서 펼쳐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