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K-POP
트와이스, 일본 새 싱글 오리콘 차트 이틀째 1위...20만장 판매고 목전

트와이스가 새 싱글로 일본 오리콘 차트에서 이틀째 1위 자리를 지키며 파죽지세의 인기를 뽐내고 있다.

트와이스가 지난 7일 현지에서 발매한 두 번째 싱글 '캔디팝(Candy Pop)'은 7일자 기준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에서 6만 1017장의 판매고로 정상을 고수했다.

'캔디팝'은 발매 첫날 11만 7486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6일 기준 오리콘 차트 1위로 진입했다. 트와이스의 이 같은 성적은 일본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 4만 6871장, 첫 오리지널 싱글 'One More Time' 9만 4957장의 당일 판매고를 넘어서는 자체 최고 기록임과 동시에 'One More Time'으로 수립한 일본 진출 한국 걸그룹 사상 싱글 발매 당일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을 또 한번 경신한 것. 이를 통해 트와이스는 일본서 3연속 히트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 제공 : 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의 무서운 성장세에 현지 언론도 높은 관심을 표했다. 빌보드재팬은 8일 오후 "트와이스, 일본 두 번째 싱글 '캔디팝' 20만장 목전의 판매로 TOP 독주"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빌보드재팬이 발표한 5일부터 7일까지 합계 기준 이번 주 CD 싱글 판매 리포트에 따르면 트와이스의 '캔디팝'은 19만 9126장의 판매고로 현재 1위를 달리고 있다.

빌보드재팬은 "트와이스의 첫 일본 쇼케이스 투어가 대성황을 이뤘으며, 주말에 걸쳐 판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자신들의 첫 싱글 'One More Time'의 첫 주 기록을 앞지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트와이스의 인기 행보를 집중 조명했다.

트와이스는 '3연속 플래티넘 달성' 기록 수립도 눈앞에 두고 있다. 일본 레코드협회는 25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한 앨범에 플래티넘 인증을 부여하는데, 트와이스는 지난해 6월 발매한 '#TWICE' 및 10월 공개한 'One More Time'으로 일본 레코드협회의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한국 걸그룹으로서는 최초로 같은 해 싱글과 앨범 모두 플래티넘 인증 획득 및 일본 첫 앨범과 첫 싱글을 모두 플래티넘으로 등극시킨 한국 최초 아티스트가 되어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TWICE'의 발매 당일 판매고는 4만 6871장, 'One More Time'은 9만 4957장을 기록했는데 모두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캔디팝'은 발매 당일 이보다 훨씬 앞선 수치인 11만 7486장, 이틀 만에 17만 8503장의 판매고를 달성하며 3연속 플래티넘 달성의 '청신호'가 켜졌다는 기대를 받고 있다.

아울러 '캔디팝'은 발매 이틀 만에 선주문량도 35만 2000장을 돌파하며 일본서 트와이스의 화려한 2018년의 출발을 알리고 있다.

'캔디팝'은 제목답게 달콤하고 통통 튀는 매력이 가득한 곡이다. 특히 트와이스가 애니메이션 캐릭터로 등장해 눈길을 모으는 뮤직비디오는 상큼, 발랄한 트와이스의 매력이 한층 강조된 가운데 애니메이션과 실제 세계를 오가는 색다른 연출로 시선을 모은다. 애니메이션과의 컬래버레이션에는 일본 댄스 애니메이션 ‘러브 라이브!’를 제작한 현지 대표 애니메이션 감독 ‘쿄고쿠 타카히코’가 참여해 화제다.

일본 음악 시장뿐만 아니라 방송, 광고계에서도 뜨거운 인기다. 트와이스는 현지 대표 음악 프로그램인 TV 아사히의 '뮤직스테이션'을 비롯해 TBS, MBS 등 각종 방송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2일부터는 일본 소프트 뱅크의 통신사 'Y!mobile (약칭 와이모바)'의 새로운 TV 광고인 '와이모바 학교' 시리즈의 다섯 번째 광고 '전학생' 편의 모델로 발탁돼 일본 첫 CF 모델로도 맹활약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연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