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리턴’ 박기웅, 공판 중 새로운 사실 드러나 ‘충격 반전’...고현정 분노 유발

‘리턴’ 살인 용의자 박기웅이 공판 도중 수면 위로 떠오른 새로운 사실로 충격 반전을 안겼다.

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턴’에서는 내연녀 염미정(한은정) 살인 사건에 연루되어 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강인호(박기웅)의 1차 공판이 생동감 넘치게 그려지며 흥미를 유발했다.

미결수 수의를 입은 채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맞으며 법정에 도착한 강인호는 변호사 최자혜(고현정)의 적극적인 변호 하에 재판을 이어갔다. 최자혜는 강인호와 염미정의 ‘연인 사이 감정’을 내세우며 살인 동기가 명확치 않은 것을 주장해, 강인호를 결코 웃을 수 없는 상황으로 만들었다.

사진 : SBS

그러나 승산이 보이던 재판에 예상치 못한 반전이 펼쳐졌다. 강인호가 염미정의 유산에 연관되어 협박을 받은 사실이 수면 위로 떠오른 것. 염미정이 강인호의 딸 달래(신린아)에게까지 마수를 뻗치며 악을 썼고, 두 사람이 밀애를 나눈 것이 자의가 아닌 협박에 의한 것이라는 검사 측의 주장에 강인호는 패색이 짙어진 채 급격하게 굳으며 ‘멘붕’에 빠졌다.

결국 1차 공판 직후, 강인호는 변호사 최자혜로부터 “정말 그날 염미정의 유산에 강인호씨가 연관이 돼 있느냐고요? 살의를 느꼈겠군요! 나라면 골백번도 더 죽이고 싶었을 텐데, 안 그래요 강인호씨?”라며 분노가 가득한 원망을 들어야 했다.

이에 강인호는 자신을 격하게 몰아세우는 최자혜에게 “맞아요, 죽이고 싶었어요, 이 말이 듣고 싶은 거잖아요”라고 일갈하며 “시도 때도 없이 전화로 불러냈어요. 정말 죽여버리고 싶었다고”라고 묵혔던 감정을 폭발시켰다.

스스로 무너진 강인호는 뒤이어 “죽이고 싶다고 다 죽이진 않잖아요, 살면서 변호사님은 단 한 번도 누군가를 죽이고 싶다는 마음먹은 적 없습니까? 나도 마음뿐이었다고”라며 흐느끼며 처절한 자기 변호를 이어가, 연민의 감정을 유발하기도 했다.

뒤이어 벌어진 2차 공판에서는 염미정이 강인호의 펜트하우스 퇴실 후, 사건의 또 다른 용의자 김정수(오대환)와 통화한 기록이 드러나며 새 국면을 맞은 터. 다가오는 방송에서 강인호가 드디어 무죄를 선고 받아 사회로 복귀할 수 있을지, 나아가 염미정을 죽인 진짜 범인이 밝혀질지 초미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연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