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KBS 새 월화 ‘우리가 만난 기적’ 최병모-전석호-윤지혜-최성원-황보라, 캐스팅 확정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 배우 최병모, 전석호, 윤지혜, 최성원, 황보라까지 개성파 배우 군단이 대거 합류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 윤석화에 이어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이 가세, 예비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고 있는 것.

먼저 드라마 ‘비밀의 숲’,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범상치 않은 두각을 드러내며 흥행 대세로 떠오른 최병모는 극 중 김명민(송현철 역)의 절친 딱풀이 역을 맡는다. 그는 위기에 처한 친구를 물심양면으로 돕는 모습으로 진정한 우정이란 무엇인지 몸소 실천,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물들일 예정이다.

사진제공: C9엔터테인먼트(최병모), 샛별당엔터테인먼트(전석호), 씨제스엔터테인먼트(윤지혜), 젠스타즈(최성원), UL엔터테인먼트(황보라)

이어 드라마 ‘미생’. ‘굿와이프’, ‘힘쎈 여자 도봉순‘을 통해 색깔 있는 연기를 선보였던 전석호는 김명민의 주변에서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일들에 의문을 품고 파헤치는 집념의 형사 박동수로 분해 극의 긴장감을 더할 것이다.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 ‘아수라’ 등 다수의 작품에서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윤지혜는 김명민과 같은 은행에서 일하는 직원이자 두뇌명석하고 뛰어난 미모를 지닌 ‘곽효주’로 변신, 어딘가 모르게 비밀을 감춘 그녀만의 신비로운 매력에 시청자들마저 홀려들게 만들 전망이다.

‘응답하라 1988’의 노을이에서 최근 종영한 드라마 ‘슬기로운 깜빵생활’의 반전 넘치는 캐릭터로 강렬한 인상을 새긴 최성원은 김명민의 부하직원 ‘하대리’가 되어 직장생활의 애환과 고충을 연기에 켜켜이 담아낸다.

더불어 톡톡 튀는 연기로 사랑 받아온 황보라는 김명민의 동생이자 윤석화(황금녀 역)의 딸인 ‘송사란’으로 이번에도 그 장점을 고스란히 작품에 녹여낸다. 호시탐탐 엄마의 재산을 노리는 철부지 ‘송사란’은 극의 깨알같은 재미와 활력소가 되어줄 것이다.

이처럼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중들로부터 무한한 신뢰감을 받고 있는 배우 라인업으로 시작부터 시선을 사로잡고 있으며 이들의 각기 다른 캐릭터가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휴머니즘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나쁜 남자’, ‘힘쎈여자 도봉순’의 이형민 PD와 ‘사랑하는 은동아’,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의 백미경 작가의 두 번째 만남으로 더욱 완벽한 작품의 탄생을 기대케 하고 있다.

최병모, 전석호, 윤지혜, 최성원, 황보라의 다채로운 연기 향연을 만나볼 수 있는 KBS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은 ‘라디오 로맨스’ 후속으로 방송된다.

이연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