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 ‘송그림 계약서’ 출범…윤박과의 신경전까지 ‘시간순삭’

‘라디오 로맨스’ 갑을 관계가 확실한 라디오 진행 계약서에 사인한 윤두준과 김소현, 그리고 윤박이 라디오 ‘쌩방’ 시작 전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3회에서는 자신을 섭외한 라디오 작가 송그림(김소현)과 둘만의 계약서를 작성한 톱스타 지수호(윤두준)의 어마무시한 갑을 계약 이야기. 그리고 이들과 함께 라디오 프로그램을 만들어갈 이강(윤박) PD와의 팽팽한 신경전이 그려졌다.

이날 그림을 찾아 라디오국에 온 수호는 선배 작가에게 상처받고 훌쩍이며 “자꾸 지수호씨에게 쪽팔리는 모습을 보이네요. 쪽팔리니까 좀 가요”라는 그녀에게 자신도 모르게 “내가 라디오 한다고 하면 송그림씨, 안 울 수 있어요? 내일 집으로 와요. 계약서 쓰자고요”라며 얼떨결에 라디오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방송 캡처

이후 계약을 위해 자신의 집을 찾아온 그림에게 그는 직접 준비한 무시무시한 계약서를 내밀었다. “생방 불가. 코너, 원고, 게스트에 대한 권한은 지수호에게 있다. 언제든 관두고 싶을 때 관둘 수 있다” 등 어지간한 갑질은 저리가라 할 만큼 아찔한 계약서의 말미는 무려 “지수호가 하는 말을 송그림은 거절할 수 없다”는 것. 수호는 일명 ‘송그림 계약서’를 내밀며 부디 거절해주기를 기대했지만, 이강 PD와의 의논 후 돌아온 그림의 답변은 “계약하자”였다.

결국 ‘송그림 계약서’에 사인을 마치고 라디오 세상에서 새로운 팀을 꾸리게 DJ 지수호, 작가 송그림, 그리고 PD 이강. 톱스타 DJ 섭외 성공은 순항이 아닌 난항의 시작이었던 것일까. 프로그램 기획에 비협조적인 지수호를 “아마추어냐”라면서 자극하는 이강과 “내 선택의 고민에 PD님은 없었다”면서 “그런데 오늘 고민이 무진장 되네요. 저 그만 빠질까요?”라고 맞불을 놓는 지수호, 그리고 중간에서 진땀을 흘리는 송그림까지. 시작 전부터 아슬아슬 위태로워 보이는 문제적 3인방은 과연 무사히 첫 라디오 ‘쌩방’에 도달할 수 있을까.

‘라디오 로맨스’. 오늘(6일) 밤 10시 KBS 2TV 방송.

이연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