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미스티’ 첫 회부터 시청률 터졌다...19세 시청등급에도 3.5%, 대박 드라마 예고

‘미스티’가 첫 방송부터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김남주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는 충격 전개로 숨 쉴 틈 없는 전개를 펼쳤다.

이에 ‘미스티’ 1회는 19세 시청등급이라는 조건에도 시청률 3.5%(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해 방영된 ‘품위 있는 그녀’의 첫 방송 기록인 2.04%를 뛰어 넘은 기록으로, 상반기 대박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지난 2일 첫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 1회에서는 빈틈없이 완벽하고 아름다운 겉모습과 달리, 살얼음판처럼 위태로운 앵커 고혜란(김남주)의 일상이 담겼다. 특히 혜란이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경찰에 소환되고, 앵커자리를 지키기 위해 꼭 만나야만 하는 골프계의 신성 케빈 리(고준)가 알고 보니 그녀의 옛 연인이라는 사실은 다음 전개에 기대와 흥미를 높였다.

방송 캡처

5년 연속 올해의 언론인상을 수상한 혜란. 이변은 없었다는 말에 그 누구도 반박할 수 없을 정도로 혜란은 전 국민의 신뢰를 받는 9시 뉴스 메인 앵커였지만, 실상은 아름답지 못했다. 무섭게 치고 올라오는 후배 한지원(진기주)은 “영원한 게 어딨어요? 그 자리, 선배만 앉으란 법 없잖아요?”라고 도발했고, 보도국 장국장(이경영)은 “앵커가 고혜란 하나야?”라며 앵커직에서 물러날 것을 권유했기 때문.

“동 시간대 1위. 신뢰도평가 1위. 그거 전부 다 제가 만들어낸 거 아시잖아요”라는 혜란의 반박에도 지원을 뉴스 나인의 다음 진행자로 낙점한 장국장. 하지만 모두가 지원을 향해 축하의 눈빛을 쏠 때, 혜란은 장국장에게 “케빈 리 뉴스 나인 단독 인터뷰, 그거면 될까요?”라며 순식간에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그렇게 되면 뉴스 나인은 제가 좀 더 맡아야 하지 않을까 싶은데요”라는 당당한 말도 덧붙였다.

온 힘을 다해 지키고 있는 앵커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지금껏 단 한 번도 인터뷰에 응한 적 없는 케빈 리 조사에 나선 혜란. 엄마가 위급하다는 전화에도, “고혜란, 너 대체 바닥이 어디니. 어디까지 갈 거야”라는 남편 강태욱(지진희)의 다그침에도 케빈 리를 만나기 위해 공항으로 떠나며 성공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면모를 보였다. “난 가도 내가 가고, 관둬도 내가 관둬”라는 말처럼 말이다.

그러나 공항에서 우연히 만난 케빈 리는 옛 연인이자 고교 동창 서은주(전혜진)의 남편이었다. 마치 혜란을 처음 본다는 듯 “안녕하세요. 은주 남편 케빈 리입니다”라는 케빈 리와 그 앞에서 완전히 굳어버린 혜란. 꼭 만나야만 하는 케빈 리가 전 연인이라는 얄궂은 운명 아래 혜란은 앵커 자리를 무사히 지킬 수 있을까. 그리고 의문의 살인 사건 때문에 경찰에 소환된 그녀는 혐의를 벗을 수 있을까.

‘미스티’, 오늘(3일) 밤 11시 제2회 방송.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