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K-POP
‘컴백’ 구구단, 숨막히는 4분! 뮤비서 ‘캣아이’ 변신

구구단이 지난 1일 컴백 무대를 가지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구구단은 지난 1일 오후 6시 두 번째 싱글 앨범 ‘Act.4 Cait Sith’ 전곡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며 파격 변신을 알렸다. 타이틀곡 ‘The Boots(더 부츠)’ 뮤직비디오를 통해서는 이번 앨범의 콘셉트인 고양이 요정을 모티브 삼아 ‘캣아이’로 변신해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컴백 첫 무대에서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사진 : 구구단 새 타이틀곡 ‘The Boots’ 뮤직비디오 캡처

먼저 ‘The Boots(더 부츠)’ 뮤직비디오에서 구구단은 완전체의 단단한 가창력과 빈틈없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캣미녀’로서 당당한 매력을 드러냈다. 기존의 걸그룹 뮤직비디오에서 흔히 볼 수 없었던 강렬하고 직선적인 LED를 배경으로 평면 촬영을 활용한 합성 기법으로 독특한 시각적 효과를 냈다.

구구단은 뮤직비디오에서만 볼 수 있는 걸크러시한 강렬 퍼포먼스로 파격 변신에 성공했다. 약 4분 정도 길이의 뮤직비디오에서 신비로우면서도 에너지틱한 모습으로 완전체의 화력을 보여주며 ‘캣미녀’로서 오묘한 매력을 선사했다. 특히 중반부에 완전체가 선보인 파워풀한 댄스 브레이크 장면은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인상적이라는 반응이 쏟아졌다.

뮤직비디오 공개와 동시에 당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첫 모습을 드러낸 구구단은 타이틀곡 ‘The Boots(더 부츠)’와 수록곡 ‘Lovesick(러브식)’을 선보였다. ‘The Boots(더 부츠)’ 무대에서는 올 블랙 패션에 파워풀한 군무로 멋쁨을, ‘Lovesick(러브식)’ 무대에서는 하늘거리는 블라우스에 스커트를 착용해 부드러운 가창력과 청순한 분위기를 풍기며 극과 극 매력으로 강렬한 컴백을 알렸다.

두 번째 싱글 앨범 ‘Act.4 Cait Sith’로 성공적인 컴백을 알린 구구단은 타이틀곡 ‘The Boots(더 부츠)’로 각종 음악 무대에 선다.

이연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