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박규영 "인물의 색깔을 분명하게 드러낼 수 있는 배우 되고파"

배우 박규영이 영화 매거진 '씨네21'이 선정한 2018년 가장 주목할 신예로 뽑혔다.

박규영은 '괴물들'(감독 김백준), '레슬러'(감독 김대웅) 두 편의 영화 촬영을 마무리짓고, 관객들과의 만남을 기다리고 있다.

'괴물들'에서는 6살 유치원생 수준의 지능을 갖고 있는 성인 '예리'와 그와 똑 닮은 외모를 가진 여고생 '보경'을 함께 연기한다.

스크린 데뷔작부터 1인 2역을 소화할 정도로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신예라는 평이다.

사진 제공 : JYP엔터테인먼트

이 작품을 연출한 김백준 감독은 "'괴물들'의 예리와 보경은 배우 박규영의 노력과 감수성으로 완벽하게 캐릭터화됐다"며 칭찬의 말을 남겼다.

반면, 영화 '레슬러'에서는 엉뚱하고 자유분방한 '소영'으로 변신해 '괴물들'과는 완전히 결이 다른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씨네21'과 함께한 인터뷰에서 박규영은 "내심 긴장도 되었지만 모두가 편하게 배려해준 덕분에 돈 주고 살 수 없는 경험을 했다"며 대선배 유해진, 성동일, 진경 등과 호흡하던 때를 회상했다.

사진 제공 : JYP엔터테인먼트

또한 "열심히 노력해서 제이크 질렌홀처럼 어떤 역할을 맡더라도 인물의 색깔을 분명하게 드러낼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씨네21'이 선정한 2018년 가장 주목할 신예에는 박규영을 비롯해 이선빈, 이유진, 김준한 등이 이름을 올렸다.

한편, 박규영은 현재 방영 중인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 극본 류보라)에서 건축사무소의 웹디자이너 '소미'로 분해 발랄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