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 박시연 예지원, 멋진 세 언니 ‘시선 싹쓸이’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 박시연 예지원, 멋진 언니들이 온다.

2월 5일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가 첫 방송된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좀 살아본 사람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을 그린 리얼 어른멜로”라는 카피답게, 때론 유쾌하고 때론 가슴 뛰는 특별한 사랑을 보여줄 전망이다.

‘키스 먼저 할까요’ 속 사랑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배우들의 활약도 예비 시청자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감우성(손무한 역), 김선아(안순진 역), 오지호(은경수 역), 박시연(백지민 역), 김성수(황인우 역), 예지원(이미라 역) 등 개성 뚜렷한 배우들이 뭉쳤기 때문. 여기에 촬영 분위기 또한 어느 현장보다도 웃음이 넘쳐 기대를 갖게 한다.

사진제공 : SM C&C

이 가운데 1월 22일 ‘키스 먼저 할까요’ 현장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김선아 박시연 예지원. 멋진 언니들이 함께한 ‘키스 먼저 할까요’ 촬영장 속으로 들어가 보자.

공개된 사진은 인천공항 촬영 중 포착한 김선아, 박시연, 예지원의 모습을 담고 있다. 세 명의 개성 강한 언니들은 나란히 서서 카메라를 향해 즐거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유쾌한 세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까지 기분 좋게 만든다. 이와 함께 세 여배우 얼굴 가득한 미소를 통해 ‘키스 먼저 할까요’ 촬영장 분위기도 엿볼 수 있다.

이와 함께 놓칠 수 없는 것이 김선아, 박시연, 예지원 세 여배우의 스타일이다. 극중 승무원으로 등장하는 김선아 박시연의 새빨간 승무원복에 예지원의 옐로우 외투가 더해져 공항 모든 이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많은 여성 시청자들이 감탄할 멋진 세 언니들의 스타일 또한 ‘키스 먼저 할까요’의 놓쳐선 안 될 시청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키스 먼저 할까요’ 관계자는 “실제 촬영장 분위기가 정말 좋다. 아직 날씨가 춥지만 ‘키스 먼저 할까요’ 촬영장에서는 언제나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모든 배우, 스태프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첫 방송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시청자들의 기대를 만족시킬 수 있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 시청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는 성숙한 사람들의 ‘의외로’ 서투른 사랑이야기를 그린 리얼 멜로다. 좀 살아본 사람들의 상상불허,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사랑이야기 ‘키스 먼저 할까요’는 ‘의문의 일승’ 후속으로 오는 2월 5일 월요일 첫 방송된다.

이연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