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K-POP
헬로비너스 앨리스, 송주희로 첫 솔로...‘고막여친’ 예고

헬로비너스, 아스트로, 위키미키 등이 소속된 판타지오 뮤직이 2018 디지털 싱글 프로젝트 'FM201.8'의 시작을 알리며 2018년 새해의 포문을 연다.

판타지오 뮤직은 "2018년을 맞이해 연간 프로젝트로 'FM201.8'을 진행하게 됐다"라며 "이번 프로젝트는 무궁무진한 음악적 재능을 가지고 있는 판타지오 뮤직의 아티스트들을 음악이라는 메시지를 통해 새롭게 발견해나갈 수 있는 '콜라보레이션 주파수' 프로젝트가 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2일 자정 소속사 공식 SNS를 통해 'FM201.8' 프로젝트의 로고를 공개한 판타지오 뮤직은 이어 오늘(3일) 그 첫 타자로 헬로비너스의 멤버 앨리스의 모습이 담긴 커버 이미지를 깜짝 게재, 프로젝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사진 제공 : 판타지오 뮤직

'FM201.8'의 첫번째 주자 앨리스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본명 송주희로 첫 솔로 음원을 발매, 새로운 '고막여친'의 등장을 예고하고 있다. 공개를 앞두고 있는 송주희의 디지털 싱글 타이틀곡 '재미없을 나이'는 요즘 청춘들이 느끼고 있는 삶에 대한 희망 그리고 사랑이란 이면에 대해 노래한 공감 감성 발라드로 2018년 새해 겨울 많은 이들의 귀와 마음을 따뜻하게 두드릴 예정이다.

송주희를 스타트로 진행될 프로젝트 ‘FM201.8'은 판타지오 뮤직의 아티스트들의 ‘음악적 신호’를 전달하는 주파수를 의미한다. 매달 아티스트가 기존에 보여준 색깔과는 다른 혹은 자신이 추구하는 다양한 장르 및 콘셉트, 외부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새로운 음악과 차별화된 이미지를 선보일 것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기존 헬로비너스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180도 다른 송주희의 감성 발라드 '재미없을 나이'는 오늘(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