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교양
‘인간극장’ 원더우먼, 스마일 맨을 만나다

3일 KBS 1TV ‘인간극장’에서는 ‘으랏차차 그 섬에서 살아남기’ 3부가 방송된다.

공부가 취미인 여자, 은진 씨는 대학원까지 졸업하고 직장생활을 하던, 흔히 말하는 골드미스였다. 그런 그녀의 인생을 바꾼 건, 친구의 소개로 알게 된 상현 씨다. 대기업을 다니던 상현 씨는 성실하기로 손꼽히던 사람이었다. 소탈했고 웃는 게 매력적이었던 남자.

두 사람은 서로의 매력에 흠뻑 빠졌고, 이듬해 부부의 연을 맺었다. 아들 둘을 키우면서, 틈틈이 공부도 하고 지내던 어느 날, 은진 씨의 인생에 빨간 불이 켜졌다.

사진 제공 : KBS

연애 때부터 남편은 유달리 바다를 좋아했다. ‘언젠가는 바다에 가서 살겠구나’ 싶었지만, 그날이 이렇게 빨리 올 줄은 몰랐다. 구조조정으로 자리를 잃은 동료들을 보며, 상현 씨는 회의를 느꼈고, 결국 사표를 던졌다.

그리고 퇴사한 지 사흘 만에 바다에서 새 인생을 열어보겠노라, 먼저 섬으로 들어간 것. 셋째를 임신 중이던 은진 씨, ‘다시 돌아오겠지’ 싶었지만, 남편의 결심은 확고했다.

평탄한 길도, 험한 길도 같이 걷는 것이 가족 아니던가. 은진 씨, 태어난 지 석 달도 안 된 막둥이까지 등에 업고 남편이 있는 섬으로 갔다. 그렇게 다시 뭉친 가족. 뒤늦게 인생의 항로를 변경한 만큼 더 열심 뛰어보자 다짐했는데 바라만 봐도 좋았던 바다를 정말 ‘바라만’ 보게 되었다.

KBS 1TV ‘인간극장-으랏차차 그 섬에서 살아남기’ 3부는 3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