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LIVE리포트] 영화 ‘염력’, 이번엔 초능력이다…류승룡 X 심은경 부녀 케미 기대해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압구정에서 영화 ‘염력’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류승룡, 심은경, 박정민, 김민재, 연상호 감독이 참석했다.

‘염력’은 우연히 초능력을 갖게 된 한 남자가 예상치 못한 일에 휘말리게 된 딸을 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염력을 얻게 된 아버지 ‘석현’ 역이 류승룡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딸 ‘루미’ 역에 심은경이 캐스팅돼 ‘서울역’에 이어 두 번째 부녀의 호흡을 맞춘다.

19일 영화 ‘염력’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류승룡은 이번 영화에서 푸근하고 서민적인 캐릭터를 위해 무려 12kg을 찌웠다.

19일 영화 ‘염력’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류승룡은 “당시 다른 작품을 준비 때문에 몸을 만들고 있는 중이었는데 ‘염력’ 출연을 제안 받았다”며 “보기 싫은 몸을 만들어달라고, 많이 볼 수 있는 인물로 찌워달라는 주문을 받았다. 먹고 자고 뒀더니 12kg이 쪘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류승룡은 “시나리오를 읽기 전에 감독님에게 줄거리 등 시놉시스에 대해서 얘기를 들었다”며 “신선하고 재미있는 소재라고 생각했다. 때문에 시나리오를 보기도 전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딸로 출연하는 심은경은 아버지 역 류승룡에 대해 한국의 짐 캐리 같다며 극찬했다.

19일 영화 ‘염력’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심은경은 “(선배님은) 한 신에 무궁무진한 표정이 나온다. 표정이 막 움직이시고 얼굴 근육이 자유자재로 움직이신다. 코미디면 코미디, 감성적인 연기는 감성적인 연기까지 두루 하실 수 있는 배우 선배님이란 생각이 들었다. 독보적 배우, 한국의 짐 캐리가 아닐까 생각했다”고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연상호 감독은 ‘부산행’에 이어 또 한 번 새로운 도전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19일 영화 ‘염력’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연 감독은 “좀비 영화를 하고 나서 ‘부산행’을 해서 좀비 영화를 또 해보지 않겠느냐는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새로운 것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그리고 새로운 걸 하는 게 재밌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부산행’이 잘된 것도 그런 새로움을 좋게 봐주셔 잘됐다 생각하고, 그런 측면에서 예전부터 하고 싶었던 톤앤매너의 영화를 해봤다. 이전에 했던 스릴러, 액션에 코미디를 과감하게 해보고 싶어서 했다”고 전했다.

한편 ‘염력’은 오는 2018년 1월 말 개봉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