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연재
[LIVE리포트] ‘그것만이 내 세상’ 한물간 전직 복서X서번트증후군 동생…이병헌 “박정민, 내가 누 끼친다는 생각 들 정도로 감탄”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압구정에서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이병헌, 박정민, 윤여정, 최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내부자들’ ‘마스터’를 통해 눈 뗄 수 없는 강렬하고 압도적인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이병헌은 한때 동양챔피언까지 했던 복싱 유망주였지만, 지금은 자존심만 남은 조하 역을 맡아 최근 작품에서 선보여온 선 굵은 캐릭터와 또 다른 새로운 변신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것만이 내 세상’ 이병헌

이병헌 “동생 역으로 박정민을 만난다는 얘기를 듣고 기대와 긴장이 공존했다. 시상식에서만 몇 번 만나고 대화를 나눠본 적이 없기 때문에 케미를 살릴 수 있을지 궁금했다. 괴물 같은 신인이라고 생각은 했지만, 내가 누를 끼친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감탄했다”

조하의 동생으로 하나부터 열까지 보살핌이 필요한 지체장애를 안고 있지만, 피아노 연주만 시작하면 그 누구보다 완벽해지는 진태 역은 ‘동주’로 그 해 시상식에서 신인 남우상을 휩쓸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박정민이 맡아 이병헌과의 첫 형제 호흡을 맞췄다.

‘그것만이 내 세상’ 박정민

박정민 “굉장히 욕심이 났던 작품이었기에 매니저에게 하고 싶은 이유를 장문의 문자로 전했다. 대학교 2학년 때 이병헌 선배님과 연극을 하는 꿈을 꾼 적이 있었다. 존경하던 선배님과 함께 연기하게 돼서 긴장됐고 누를 끼치지 말아야겠다는 책임감이 생겼다”

아들 사랑이 남다른 조하와 진태의 엄마로, 우연히 재회한 조하에게 동생 진태를 부탁하는 인숙 역은 최근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명불허전의 배우 윤여정이 맡아 이병헌-박정민과 특별한 모자(母子) 호흡을 보여줄 전망이다.

‘그것만이 내 세상’ 윤여정

윤여정 “이병헌과 박정민이 한다고 해서 나도 출연하게 됐다. 둘이 너무 잘 하는 배우라는 건 나도 알고 있어서 그 덕을 보려고 했다. 덕을 봤는지 봐봐야겠다”

한편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내년 1월 17일 개봉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