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1급기밀' 김옥빈, 사회고발 영화 또 다시 출연?...'대본 읽고 꼭 하고 싶다고 생각'

[라이브엔 이상철 기자] 배우 김옥빈이 사회고발 영화에 또 다시 출연하게 된 소감을 취재진들에게 전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에 위치한 CGV압구정에서 영화 '1급기밀'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배우 김옥빈은 사회고발 영화에 또 다시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 "영화 '소수의견'부터 이번 작품까지 두편을 하게 되었다. 대본을 받고 읽으면서 이 작품을 꼭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영화가 개봉되면 대중분들에게 어떻게 보여지고 어떻게 평가받을지에 대해서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그냥 대본을 읽으면서 이 작품은 꼭 참여하고 싶다고 생각만 하고 최선을 다해 작품에 임하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1급기밀'은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 실화극으로 지난 2009년 MBC 'PD 수첩'을 통해 한 해군 소령이 고발한 군납문제와 2002년 공군 차세대 전투기 외압설 폭로에서 모티브를 얻어 제작된 가운데 내년 1월달에 개봉 될 예정이다.

이상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