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1급기밀' 김옥빈, 이번 기자 역 위해 MBC 최승호 사장 만났다

[라이브엔 이상철 기자] 배우 김옥빈이 '1급기밀'에서 또 한번 기자 역을 맡은 것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에 위치한 CGV압구정에서 영화 '1급기밀'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배우 김옥빈이 또 다시 기자 역할을 맡은거에 대해 " '1급기밀'에서 맡은 기자 역을 위해 MBC 'PD수첩'에서 군대 비리에 대해 취재한 기자분을 직접 만났다. 이번 기자 역할은 앞서 해본적이 있기 때문에 수월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실제로 군대 비리에 취재한 기자 분을 직접 만나고 싶었다. 그래서 만나게 되었고 이 사건이 진행된 과정을 듣다보니까 너무 안일하게 생각하지 않았나"고 말했다.

덧붙여, 김옥빈은 "그 취재한 기자분과 만남을 갖고 돌아가는 길에 그 분한테 영화를 잘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문자를 보냈다. 그런데 그 취재한 기자분께서 최근 MBC 사장님이 되셔서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1급기밀'은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 실화극으로 지난 2009년 MBC 'PD 수첩'을 통해 한 해군 소령이 고발한 군납문제와 2002년 공군 차세대 전투기 외압설 폭로에서 모티브를 얻어 제작된 가운데 내년 1월달에 개봉 될 예정이다.

이상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