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모두의 연애' 이시아, 2030 세대 대변 현실 공감…강렬한 존재감

배우 이시아가 tvN '모두의 연애' 첫 회부터 2030세대들의 공감과 향수를 자극하며 시청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모두의 연애'에서 이시아는 대기업에 취업한 사회초년생 이시아 역을 맡아 극 초반부터 시청자들의 강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극 중 갓 사회에 첫 발을 내디딘 햇병아리 시아(이시아)가 사회생활에 최대한 적응하기 위해 회사 사람들과 어울리며 고군분투하는 모습은 풋풋함을 선사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방송 캡처

또한, 이 과정에서 시아와 변우석(변우석)의 로맨스도 눈길을 끌었다. 우석과 연인 사이였던 시아는 첫 월급을 타자마자 우석에게 고기를 사주며 행복해하기도 했지만, 우석과의 현실적인 벽에 부딪히며 결국 해외 파견 기회를 선택하게 되면서 이별까지 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동시에 이해와 공감을 이끌어냈다.

무엇보다 파견 근무에서 돌아온 시아가 과거 남자친구 우석에게 갑작스럽게 연락해 재회하게 된 아련한 엔딩 장면은 풋풋한 감성을 자극, 특히 남성 시청자들의 첫사랑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이시아가 연기하는 이시아는 미모면 미모, 능력이면 능력 모든 면에서 완벽해 보이지만 정작 사랑에는 서툰 반전 캐릭터로, 매주 금요일 밤 11시 30분에 방송되는 tvN '모두의 연애'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